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선관위 '아빠 찬스' 6건서 11건으로 늘어… 의혹 확산

    박국희 기자 김정환 기자

    발행일 : 2023.05.31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선관위원장, 오늘 개선안 발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고위직의 '자녀 특혜 채용 의혹' 사례가 기존에 알려진 6건 외에도 5건이 추가로 나오면서 점점 늘어나는 모양새다.

    선관위가 애초 5급 이상 직원으로 국한했던 전수조사 대상 범위를 전체 직원으로 넓히겠다고 밝혀 자녀 채용 의혹 사례는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선관위는 자체 개혁안으로 사무총장(장관급)·차장(차관급)의 외부 인사 임명 등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노태악 선관위원장이 사태를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몰아붙였지만, 노 위원장의 자진 사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선관위에 따르면, 지금까지 확인된 선관위 간부 및 직원들의 자녀 채용 의혹 사례는 모두 11건이다. 기존 김세환 전 사무총장, 박찬진 사무총장, 송봉섭 사무차장 등 알려진 6건 외에도 5급 이상 직원을 전수조사하는 과정에서 4·5급 직원들의 자녀 채용 의혹 사례가 추가로 5건 이상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에서는 노태악 선관위원장의 사퇴와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내부 자체 조사가 아니라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어느 기관보다 가장 공정해야 할 곳이 선관위다. (사퇴한) 사무총장·차장 정도 수준이 아니라 환골탈태하는 형태의 대대적인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노 위원장이 처절한 대국민 사과와 사퇴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고 했다.

    노 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기도 과천 선관위 청사에서 개최한 긴급 위원 회의 결과를 토대로 31일 내부 혁신 및 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하기로 했다. 노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직원들의 자녀 채용 의혹에 대해) 앞으로 전수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했다.

    노 위원장은 국민의힘의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고, 위원회 입장을 내일 밝히겠다"며 "제 기본 입장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이 원할 때까지 방안을 고민하고, 국민을 또 실망시키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날 긴급회의의 한 참석자는 통화에서 "노 위원장의 자진 사퇴 분위기는 전혀 없다"고 했다.

    [그래픽] 논란 빚은 전현희 권익위 판단
    기고자 : 박국희 기자 김정환 기자
    본문자수 : 110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