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美가 편지까지 보냈지만… 中, 국방장관 회담 거절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발행일 : 2023.05.31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번주 싱가포르서 회동 무산

    미국이 중국에 내달 2~4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기간 양국 국방장관 회담을 제안했지만 중국 측이 거절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미 국방부는 이날 WSJ에 보낸 성명을 통해 "이달 초 중국 측에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리샹푸 중국 국방부장 간 회담을 제안했으나 전날 밤 최종적으로 거절했다"고 밝혔다. WSJ는 미국이 지난 몇 주간 회담을 성사시키려 노력했고, 오스틴 장관이 리 부장에게 직접 서한도 보냈지만 결국 중국이 거절했다고 전했다.

    거절하는 어조는 이례적으로 무뚝뚝했다고 한다. 국방부는 성명에서 "국방부는 워싱턴과 베이징 사이의 군사적 연락 채널을 열어 놓는 것이 분쟁 방지를 위해 중요하다는 점을 굳게 믿고 있다"고 했다. 국방부의 한 관리는 "이번 중국의 거절 통보는 과거 막판까지 고위급 회담을 조율하던 것과 비교해 이례적으로 직설적인 메시지"라고 했다. 앞서 지난 10일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이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동한 데 이어, 지난 25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과 왕원타오 중국 상무부장도 만나면서 양국 관계의 돌파구가 마련될 것이란 관측이 나왔었다. 그러나 WSJ는 "(중국의 이번 회담 거절은) 양국 간 잠정적 화해의 한계를 보여준 것"이라고 했다.

    중국이 이번 회담을 거절한 것은 미국이 수년 전 리 부장에게 부과한 제재를 풀지 않고 있는 데 대한 불쾌감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리 부장은 2018년 중앙군사위 장비발전부장 재임 시절 러시아 전투기 Su-35 및 지대공미사일 S-400을 구매해 미국의 대러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제재 대상자에 포함됐다.
    기고자 :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본문자수 : 88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