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중국 벗어나니 세계가 보인다] (1) 세계 5위서 3위로 점프한 자동차

    정한국 기자 이슬비 기자

    발행일 : 2023.05.31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新시장 인도 뚫고, SUV로 미국 질주… 현대차 '탈중국 드라이브'

    2017년은 현대차 그룹 입장에서 악몽 같았다고 한다. 2016년 촉발된 이른바 '사드 사태'로 인한 중국의 경제 보복이 본격화했기 때문이다. 2016년 178만대였던 차 판매는 2017년에는 115만대로 1년 새 35%가 폭락했다. 한때 현대차 중국 공장 5곳 중 4곳이 멈춰섰다. 현대차는 당시 기아와 합해 총 270만대 생산 설비를 중국에 갖추며 중국을 기반으로 '글로벌 1000만대 생산'이란 꿈을 그리고 있었다. 하지만 그 뒤로도 내리막이 계속됐다. 그룹 전체 매출에서 중국의 비율이 2016년 22%에서 지난해 5%까지 쪼그라들었다. 현대차의 '중국몽(中國夢)'은 그렇게 저물었다.

    위기는 늘 기회와 함께 온다고 했다. 현대차그룹은 가본 적 없는 길로 눈을 돌렸다. '사상 최초'라는 타이틀이 붙은 과감한 결정을 잇따라 내리며 빠른 피버팅(pivoting·사업 방향 전환)에 나선 것이다. 사드 사태가 생기기 전 중국에 절대적으로 의존하던 시절 글로벌 5위 완성차 기업이란 타이틀을 갖고 있던 현대차·기아가 탈중국 이후인 지난해 글로벌 3위까지 오른 비결이 여기에 있다는 것이다.

    당장 '제2의 중국'이 될 신흥 시장을 찾아나섰다. 급성장하는 인도와 늘 일본차에 밀렸던 아세안 지역이 주 타깃이었다. 세계 최대 경제 대국이자 가장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는 미국에서는 SUV·고급차를 앞세워 미국차, 독일차와 정면 승부를 시작했다. 전기차 등 미래를 위한 대규모 R&D(연구개발) 투자도 늘렸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중대 위기였던 사드 사태 직후 2~3년 새 정의선 회장 등 그룹 수뇌부가 이런 의사 결정을 '신속하게' 이뤄냈다는 점에 특히 주목한다.

    ◇인도·인도네시아에 잇따라 공장

    인도는 2017년 당시 현대차그룹 전체 판매량의 7%밖에 되지 않았다. 중국의 절반 정도였다. 하지만 인구가 빠르게 늘어나는 데다 대가족이 많아 SUV 수요가 커지고 있다는 점 등이 향후 중국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했다.

    결국 2017년 SUV 차종이 많은 기아의 인도 진출을 결정하고, 2년 만에 현지 공장을 지어 2019년 생산을 시작했다. 현지 기업에 비해 높은 품질이 널리 알려지면서 2019년 51만대였던 인도 차 판매량은 지난해 81만대까지 3년 새 59% 늘었다. 같은 기간 중국 상황은 정반대다. 판매량이 91만대에서 34만대로 63% 줄어든 것이다.

    아세안은 일본차의 독무대라 현대차가 수십년간 적극적으로 진출하지 않던 곳이었다. 중국에서 150만~170만대를 팔던 시기 이 지역에서 현대차·기아 판매량은 연간 30만대에도 미치지 못했다. 하지만 중국몽이 깨진 상황에서 고속 성장이 기대되는 미래 시장을 놓칠 수 없었다.

    사드 보복이 한창이던 2017년 베트남에 현지 기업과 합작 생산 법인을 만들어 진출한 것을 시작으로 적극적인 확장 전략이 시작됐다. 2019년에는 인구 대국(약 2억7000만명)인 인도네시아에 생산 기지를 만드는 결정을 내렸고 2020년에는 싱가포르에 그룹 최초로 자동차 생산과 R& D 연구 등을 함께하는 '글로벌 혁신센터' 설립을 결정했다. 이미 변화가 시작됐다. 아세안·호주 전체 판매량이 지난해 41만대까지 늘어난 것이다. 2016년과 비교하면 46%가 증가했다.

    미국에서도 정면 승부를 펼쳤다. 공간 넓고 야외 활동에 적합한 SUV 인기가 높아지자 바로 뛰어들었다. 2017년 말 기준 현대차는 판매하는 SUV가 싼타페·투싼 단 2종이었고, 기아는 쏘렌토·스포티지 등 5종이었다. 하지만 북미 지역에서만 판매하는 전략 차종인 SUV '텔루라이드'를 2019년 처음으로 선보이는 등 작년 말 기준 SUV 라인업은 현대차가 11종, 기아가 8종으로 5년 새 3배 가까이로 늘었다. 작년에 미국에서 SUV만 100만대 넘게 팔아 사상 최초로 시장점유율 10%를 돌파했다.

    ◇사상 첫 R&D 투자 연 5조 돌파

    R&D 투자를 대폭 늘린 것도 중국을 대신할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해서였다. 현대차그룹의 R&D 투자액은 2016년 4조57억원에서 2019년 4조8071억원으로 3년 만에 20%가 증가했다. 그리고 작년에는 5조3035억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연 5조원대를 돌파했다. 주요 신차와 미래 전기차 관련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면서다.

    투자 결실은 미래차인 전기차에서 나타나고 있다. 2016년 1만3817대였던 그룹의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지난해 37만1838대로 늘었다. 2021년에는 전기차 '아이오닉5'가, 2022년에는 '아이오닉 6'가 세계 3대 자동차상 중 하나인 '세계 올해의 차' 상을 연속으로 받았다. 판매량과 품질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셈이다.

    [그래픽] 탈(脫)중국 전후 현대차그룹 주요 지역 판매량

    [그래픽] 지난해 세계 완성차 업체 판매량
    기고자 : 정한국 기자 이슬비 기자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241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