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중국 벗어나니 세계가 보인다] (1) '메이드 인 차이나' 기피에… 中기업도 탈중국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발행일 : 2023.05.31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중국산' 꼬리표 떼려는 궁여지책
    인건비 상승, 구인난 악화도 한몫

    세계 각국에서 '메이드 인 차이나(Made in China·중국산)'에 대한 거부감이 커지자 중국 제조업체들이 국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중국산 부품에 대한 미국 등의 무역 제재로 거래처에서 외면받자, 외국에 공장이나 법인을 세워 '중국산' 꼬리표를 떼려는 궁여지책이다.

    최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광둥성의 헬멧 제조 기업인 둥관타오뤠운동기기는 3000만달러(약 400억원)를 들여 베트남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생산 규모 확대나 비용 절감 목적이 아니다. 미국과 유럽의 바이어가 우리에게 베트남에서 생산하기를 직간접으로 요구했다"고 했다.

    중국 북부 허베이성의 한 부품 생산 업체도 중국산이란 이유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자 공장 해외 신설 계획을 검토했다. 자금난으로 당장 계획을 실행에 옮기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와 일본 등이 중국의 경제 봉쇄나 코로나발(發) 공급망 타격을 피해 중국이 아닌 국가나 지역으로 공급망을 분산하는 '차이나 플러스 원(China plus one)' 전략을 중국 기업들이 직접 구사하고 있는 것이다.

    인건비가 빠르게 상승하고, 인구 감소로 블루칼라(생산직 근로자) 구인난이 심각해진 점도 기업들이 중국 밖으로 눈을 돌리는 원인으로 꼽힌다. 중국 정부 지원을 등에 업고 본토에 자리 잡았던 대만 제조업체들도 해외로 공장을 옮기는 추세다. 애플의 최대 협력 업체인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공업)은 최근 인도 카르나타카주와 베트남 응에안 지역에서 각각 부지를 매입하는 등 해외 공장 신설을 준비하고 있다. 폭스콘의 본사 소재지는 대만이지만 공장은 중국 정저우에 있다.

    올해 코로나 방역이 해제됐는데도 외국 기업의 중국 기업 인수나 지분 투자를 뜻하는 외국인 직접투자(FDI)는 감소세다. 17일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 말까지 중국의 실질 FDI 규모는 4994억6000만위안(약 94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 줄었다.
    기고자 :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101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