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중국을 벗어나니 세계가 보인다] (1) 20년 중국 의존증, 기업들 사활 건 체질 개선

    최규민 기자

    발행일 : 2023.05.31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국 최대 수출국 중국, 급성장 후 한한령 등 무역 보복

    수출 감소와 무역수지 적자가 오래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까지 수출은 7개월 연속 감소했고, 무역수지는 14개월 연속 적자 행진 중이다.

    하지만 그 이면에 의미 있는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중국에 대한 수출 의존도가 빠르게 낮아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2003년 이후 약 20년간 중국은 한국의 수출에서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해 왔다. 우리나라 전체 수출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율은 매년 25% 내외로 2위 수출국인 미국보다 늘 두 배가량 높았다. 하지만 올 들어서는 대중 수출 비율이 19.4%까지 떨어져 2004년 이후 19년 만에 20% 아래로 내려갔다. 반면 대미 수출 비율은 17.9%까지 올라 격차가 크게 좁혀졌다. 이런 추세라면 한국의 최대 수출국이 중국에서 미국으로 바뀌는 날이 조만간 올지도 모른다.

    최근 대중 수출 감소는 미·중 갈등, 반도체 불황, 중국의 경기 부진과 내수화 정책 등 주로 외부적인 요인에서 비롯됐다. 그러나 미국에 대한 수출 증가는 우연히 이뤄진 게 아니다. 대중 수출이 2018년 1621억달러(약 214조원)에서 2022년 1558억달러로 뒷걸음질하는 동안 대미 수출은 727억달러에서 1098억달러로 51% 늘었다. 중국에서 위기를 맞았을 때 미국 등 다른 시장에서 기회를 찾은 기업들의 결단력과 순발력이 이런 일을 가능하게 만들었다.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과 신흥 시장에서도 이 같은 '탈중국'에 나선 한국 기업들의 활약상은 넘치고 있다.

    본지는 중국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포착해 성공하고 있는 우리 기업들의 성과를 집중 조명해 보기로 했다.

    예를 들어, 현대차·기아는 2016년 중국 시장에서 자동차 178만대를 팔았으나, 중국의 사드 보복이 시작된 2017년 이후 판매량이 급감해 2022년에는 34만대로 곤두박질쳤다. 웬만한 회사 같았으면 무너질 위기였지만, 현대차는 인도 등 제3의 시장과 고급화 전략으로 승부를 걸었다.

    K식품의 대표 격인 CJ도 한한령으로 중국 사업이 위기에 봉착하자 미국 시장에 그룹의 사활을 걸었다. CJ그룹의 미주 사업 매출은 2017년 1조1698억원에서 2022년 8조2854억원으로 급증했다.

    엔터테인먼트 기업들도 놀라운 반전을 일궈냈다. 전체 매출의 20%이던 중국 활동이 막히자, 하이브·SM·YG·JYP 같은 회사들은 중국 대신 미국과 유럽 등 시장을 개척해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세계 2위 경제 대국이 된 후 중국은 경제와 무역을 정치·외교적 지렛대 삼아 많은 나라를 상대로 압력을 일삼았다. 중국 시장을 걸어 잠그면 한국 경제가 휘청일 것이고, 그러면 한국을 더 쉽게 길들일 수 있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고 많은 전문가는 봤다.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고, 한국 경제는 중국 시장 의존도를 낮추고도 살아남는 법을 배우는 중이다. 전광우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은 "최근 무역 적자는 20년간 이어져 온 중국 의존증에서 벗어나기 위한 일종의 성장통이지만, 체질 개선이 끝나면 우리는 훨씬 당당하게 중국을 마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A2·3면

    [그래픽] 대미·대중 분기별 수출액
    기고자 : 최규민 기자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157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