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실리콘밸리 최대 사기꾼' 수감에 재소자들 "친구하자"

    실리콘밸리=김성민 특파원

    발행일 : 2023.05.30 / 사람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테라노스 사기' 홈스 형기 시작

    실리콘밸리 최대 사기꾼으로 꼽히는 엘리자베스 홈스<사진>가 미 텍사스 브라이언 교도소 수감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교도소 재소자들이 홈스와 만날 기대감에 부풀어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홈스는 바이오벤처 테라노스를 창업한 뒤 피 몇 방울로 100여 가지 질병을 진단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거액의 투자금을 빼돌린 혐의로 작년 11월 징역 11년 3월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임신 중이던 홈스는 바로 수감되지 않았고 30일부터 교도소에 수감될 예정이다. 이 교도소는 여성 전용 시설로, 화이트칼라 범죄자, 낮은 수준의 마약 범죄자, 불법 체류 이민자 은닉자 등 655명이 수감돼 있다.

    한때 '실리콘밸리 수퍼스타'로 불렸던 홈스의 수감은 교도소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교도소 도서관에는 홈스의 사기극을 다룬 책인 '배드 블러드'가 비치됐다. "그녀와 친구가 되고 싶다"는 재소자도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보도했다. 한 교도관은 "홈스에게 냄비를 깨끗이 닦으라고 명령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브라이언 교도소에서는 새로운 수감자들이 90일 동안 교도소 식당에서 일하는 전통이 있다. 교도소 내 여러 사회화 활동 중 하나다.

    홈스는 수감 기간 매주 주말 22개월 된 아들과 갓난아기인 딸을 만날 수 있다. 미 연방교정국 규정에 따르면 10세 미만 어린이는 재소자인 부모의 무릎 위에 앉을 수 있고, 여성 재소자의 모유 수유도 허용된다. 교도소 안에는 학위 프로그램도 있다. 스탠퍼드대 2학년 재학 중 창업을 위해 중퇴한 홈스가 감방에서 2년제 대학 학위를 받을 수도 있는 것이다.
    기고자 : 실리콘밸리=김성민 특파원
    본문자수 : 81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