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망년회 물의' 기시다 아들 총리비서관서 전격 경질

    도쿄=성호철 특파원

    발행일 : 2023.05.30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일본 정부는 다음 달 1일 자 인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장남인 쇼타로(32) 정무 담당 총리 비서관이 사퇴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작년 10월 발탁된 그가 약 8개월 만에 그만두는 것이다.

    NHK 등 현지 언론들은 "쇼타로의 사퇴는 지난해 말 총리 공저(公邸)에서 또래 친척 10여 명과 망년회 소동을 벌인 데 대한 경질"이라고 보도했다. 총리 공저는 총리의 숙소다. 쇼타로 비서관은 기시다 총리와 함께 이곳에서 생활해 왔지만, 해외 주요 인사를 초청하는 등 공적 장소이기도 해서 사적 사용을 일본 언론이 문제 삼았다.

    지난 24일 일본 주간지 슈칸분?은 쇼타로 비서관과 친척들이 총리 공저의 붉은 융단이 깔린 계단에서 마치 내각 대신들인 듯 포즈를 취하고 찍은 사진을 입수해 보도했다. 이 보도 직후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공저는 영빈 기능이나 집무 기능을 가진 공적인 시설로, (쇼타로 비서관의 행위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빈자리는 야마모토 다카요시 전(前) 정무 담당 총리 비서관이 맡는다.
    기고자 : 도쿄=성호철 특파원
    본문자수 : 52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