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코로나 확진 학생, 모레부터 5일 등교 중지 권고

    김연주 기자

    발행일 : 2023.05.30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내달 1일부터 코로나에 확진된 학생은 5일간 등교 중지를 권고받는다. 기존 '7일 의무 격리'에서 '5일 격리 권고'로 바뀌는 것이다. 교육부는 29일 새로 개정되는 '코로나19 학교 방역 지침'이 다음 달 1일부터 학교에 적용된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다음 달 1일부터 확진자의 7일 격리 의무를 없애는 등 방역 조치 대부분을 해제하고 코로나 위기 단계를 '심각'에서 '경계'로 하향 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우선, 코로나 확진 학생은 5일간 등교 중지가 권고되고, 등교를 안 한 기간은 출석으로 인정된다. 기존에는 코로나에 확진되면 7일간 의무적으로 격리해야 해서 등교할 수 없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학생이 원하면 등교할 수 있다. 교육부는 확진된 학생이 등교를 희망할 경우 "건강 회복이 우선이니 등교 중지를 적극 권고하되, 불가피하게 등교가 필요하다고 하면 학교에서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른 학생들과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동선을 관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확진 학생이 시험을 칠 때는 이전과 똑같이 분리 고사실에서 별도로 시험을 치도록 하고, 만약 시험에 응시하지 못하면 지금처럼 기존 성적에 준하는 '인정 점수'를 부여한다.

    코로나 발생 후에 학생들의 확진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운영하던 '자가 진단 앱'은 1일 자로 사용이 중단된다.
    기고자 : 김연주 기자
    본문자수 : 66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