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남국 비판 성명 낸 대학생위원장 불러… 당대표실 면담 논란

    김상윤 기자

    발행일 : 2023.05.30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 "걱정하는 마음에 만나"
    비명계 "사실상 진상조사 나서"

    전당대회 돈 봉투 사건과 김남국 의원 코인 의혹과 관련해 비판 성명을 냈던 양소영 전국대학생위원장을 당대표비서실 관계자가 국회에서 면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대표실 측은 "걱정하는 마음에서 만난 자리"라고 했지만, 비명계에선 "진상 조사 명목의 압박"이라고 반발했다.

    양 위원장은 지난 12일 "민주당의 무너진 도덕성을 회복해야 한다"며 기자회견을 열어 각 시도당 대학생위원장 명의의 성명을 발표했다. 그 뒤 민주당 강성 지지층 사이에서 이들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고, 일부 위원장이 '기자회견문에 이름이 동의 없이 올라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그러자 양 위원장을 향해 '명의 도용'이라는 공격이 이어졌다고 한다. 민주당 청원게시판에는 대학생위원장들의 직위 해제를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왔고, 29일 현재 2만3700여 명이 동의한 상태다.

    그러자 지난 25일 당대표실 관계자가 양 위원장을 국회에서 20여 분간 만났다. 민주당은 29일 이 만남에 대해 "대학생위 관련 2만5000명 당원 청원, 일부 시도당 대학생위원장 명의 도용 성명서 발표 등 보도를 본 비서실 관계자가 양 위원장에 대한 걱정으로 개인적 만남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평소 어려운 일이 생길 경우 서로 소통하던 사이라 이례적인 일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나 비명계에선 "이재명 대표 측이 사실상 진상 조사에 나선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이 대표 측이 당 내부 비판에 대해 압박에 나선 것이란 해석이다. 당내 청년 정치인들의 비판 목소리를 당대표실이 직접 나서서 막으려 했다는 것이다. 양 위원장이 당대표실에 소명 자료를 제출하고, 1시간 30분에 걸쳐 만났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1시간 30분 조사와 당대표실에서 소명서를 요구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민주당은 "걱정하는 마음에서 만난 자리를 두고 친명·비명 프레임으로 왜곡 해석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기고자 : 김상윤 기자
    본문자수 : 98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