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권익위 조사 요구에… 답변 않는 선관위

    김경화 기자

    발행일 : 2023.05.30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자녀 특채 의혹' 전·현직 간부 6명 채용 과정서 이해관계 신고 안 해

    국민권익위가 선거관리위원회의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실태 조사에 착수하려 했지만, 선관위 측에서 협조하겠다는 답변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특혜 채용 의혹에 휩싸인 전·현직 선관위 고위 간부 6명은 모두 채용 과정에서 '사적 이해관계 신고'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권익위에 따르면, 권익위는 선관위의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 지난 24일 실태 조사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을 선관위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익위 실태 조사는 강제 조사권이 없는 행정조사로, 관련 기관의 협조에 따라 이뤄진다. 하지만 선관위는 "기다려달라"는 취지로 답을 내지 않았고, 25일 박찬진 사무총장·송봉섭 사무차장 사퇴와 함께 특별 감사 및 자체 전수 조사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익위는 이에 26일 실태 조사에 협조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는데, 선관위는 아직 입장을 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 관계자는 "권익위 실태 조사를 어떻게 할지 실무진이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기고자 : 김경화 기자
    본문자수 : 51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