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기생충, 티탄, 슬픔의 삼각형… 그리고 올해도 '네온'의 예지력이 통했다

    남정미 기자

    발행일 : 2023.05.29 / 문화 A1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북미 배급사 '네온', 4번 연속으로 칸 황금종려상 수상작 배급 맡아

    "황금종려상이 궁금하면 네온을 보라."

    올해도 이 말이 통했다. 지난 27일 폐막한 칸 국제영화제에서 쥐스틴 트리에 감독의 영화 '아나토미 오브 어 폴'이 황금종려상을 받으면서, 북미 중소 영화 배급사 '네온'의 안목이 또 한번 빛났다. 네온은 황금종려상 발표 4일 전인 지난 23일, '아나토미…'의 북미 배급권을 인수했다.

    2017년 톰 퀸과 팀 리그가 공동 창업한 네온은 2019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2021년 쥘리아 뒤쿠르노 감독의 '티탄', 2022년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의 '슬픔의 삼각형'까지 최근 칸 영화제의 황금종려상 배급권을 모두 따냈다. 특히 기생충은 봉 감독의 오랜 팬인 두 창업자가 칸이 열리기도 전에 일찌감치 북미 배급권을 계약한 것으로 유명하다. 2020년은 코로나로 시상식이 열리지 않았다.

    미 영화 매체 '데드라인'은 "이번 구매로 네온은 최근 열린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을 4연속 배급하게 됐다"며 "올해도 네온의 놀라운 기록이 이어졌다"고 했다.
    기고자 : 남정미 기자
    본문자수 : 52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