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비글·닥스훈트… 견종만 60종, 10년째 개 그림만 그리는 화가

    허윤희 기자

    발행일 : 2023.05.27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조은영씨, 내달 6일까지 전시회

    화가 조은영(53)은 1970~1980년대 TV에서 만화 '플란다스의 개'를 보고 펑펑 울었다. 화가를 꿈꾸는 소년 네로가 유기견 파트라슈와 단짝 친구가 돼 모든 것을 공유하는 이야기. 가난과 편견 때문에 네로는 꿈을 이루지 못하고, 둘은 한겨울에 얼어 죽는다. "그 나이에 이해하기엔 어렵고 충격적이었지만, 반려동물에 대한 연민과 책임감을 그때 처음 배우게 된 것 같아요."

    그 뒤로 자화상을 그리거나, 기쁜 날 축하할 때 강아지를 그렸다. 한때 민화에 빠져서 궁중모란도에 한류 스타 얼굴을 콜라주하는 연작도 선보였지만, 10년 전부터는 오로지 개 그림만 그린다. 비글·웰시 코기·닥스훈트·세인트버나드 등 그동안 그린 견종만 60종. 두 개의 상반된 스타일이 있다. 하나는 중앙에 커다란 호박을 배치하고 그 앞에 강아지가 정면을 바라보는 형식의 채색화, 다른 하나는 세필(細筆)로 정교하게 그리는 무채색 단독 그림 형식이다. 조씨는 "처음엔 다 무채색이었다가, 화사한 색감에 풍성한 호박을 넣는 채색화를 나중에 그리기 시작했다"고 했다.

    서울예고 재학 중 유학을 떠났다. 미국 로드아일랜드디자인스쿨(RISD), 영국 런던 첼시 예술대학원과 슬레이드 예술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면서 "비로소 자유롭게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고 했다. 쌍용그룹 창업주인 성곡 김성곤의 외손녀이자, 김인숙 성곡언론문화재단 이사장의 막내딸이다. 성곡미술관장을 지낸 김 이사장은 사회학 교수로 정년퇴임한 후 금속공예가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조씨의 개인전 'Woof! Woof! 멍! 멍!' 전시회가 서울 용산 아크앤갤러리에서 26일 개막해 6월 6일까지 열린다. 조씨는 "내 모든 강아지 그림은 모두 나의 자화상"이라며 "사람과 반려견의 사랑이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기고자 : 허윤희 기자
    본문자수 : 90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