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런 게 골프야!

    민학수 기자

    발행일 : 2023.05.27 / 스포츠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골프 클럽 '레슨 프로' 출신 블록
    지난주 PGA 깜짝 스타로 떴다가 슈와브 챌린지 1라운드 꼴찌 추락

    "이런 게 골프다. PGA챔피언십처럼 치고 싶었지만 그렇게 되지 않았다. 실망하지 않는다. 내일 아내와 두 아들이 있는 집으로 갈 것이다."

    지난주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며 공동 15위에 올라 벼락 스타가 됐던 '레슨 프로' 마이클 블록(47·미국·사진)이 초청 선수로 나선 찰스 슈와브 챌린지 1라운드에서 11오버파 81타를 기록, 출전 선수 120명 중 최하위로 밀려났다.

    블록은 26일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7209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총상금 87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7개, 더블보기 3개로 11오버파 81타를 쳤다. 119위와도 4타 차이가 나는 '압도적 꼴찌'로 1라운드를 마쳤다. 컷 탈락이 유력하다.

    그는 골프 클럽에서 시간당 150달러(약 20만원) 레슨비를 받고 회원들을 가르치는 클럽 프로로 지난 PGA챔피언십에 우연히 출전 기회를 잡아 쟁쟁한 선수들을 제치고 15위까지 오르면서 일약 화제 중심이 됐다. 덕분에 이번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 특별 초청을 받았다.

    과도한 관심에 부담이 간 탓일까. 며칠 전만 해도 정상급 선수들이 무색할 정도로 놀라운 정확성을 자랑하던 샷들이 갑자기 말을 듣지 않았다. 티샷부터 아이언샷, 퍼팅 등 뭐 하나 제대로 되지 않았다. 블록은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놀랍지 않다. 실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가 PGA투어 대회에 나선 건 26차례, 컷 통과는 5번뿐이다. 해리 홀(26·잉글랜드)이 8언더파 62타로 단독 선두, 한국 김시우와 안병훈이 3언더파 67타로 공동 7위를 달렸다.
    기고자 : 민학수 기자
    본문자수 : 85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