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여론조사 신뢰성 평가해 A·B·C 등급 매기자"

    김상윤 기자

    발행일 : 2023.05.27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선거여론조사 품질 개선 토론회
    "ARS 등 값싼 조사 비중 줄여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와 여야 관계자들이 26일 한국조사연구학회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주최한 '선거여론조사 신뢰성과 조사 참여 환경 개선 방안' 토론회에서 "여론조사의 품질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여론조사나 조사 업체를 평가해 등급을 매기자"는 주장도 나왔다.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여심위 초대 위원장을 역임한 김영원 숙명여대 통계학과 교수는 "학회에서 여론조사 회사 또는 각 조사에 대해 등급을 매기자"고 제안했다. 그는 "각각의 조사나 조사 회사 수준을 평가할 수 있는 자료는 이미 여심위 홈페이지에 다 공개돼 있고, 학회에서 마음만 먹으면 등급을 매길 수 있다"고 했다.

    여심위는 국가기관이므로 한계가 있는 만큼, 민간 학회에서 먼저 나서서 여론조사에 대한 '품질 등급제'를 시행하자는 것이다. 하상응 서강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미국 매체 '파이브서티에이트'에서도 여론조사를 보도할 때 과학적으로 분석해 A·B·C로 등급을 붙여서 공개한다"고 했다.

    이른바 싸구려 ARS(자동 응답 방식) 조사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김정훈 민주연구원 연구위원은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고 있다"며 "값싼 조사를 포기하지 못하는 한 국민의 조사에 대한 불신은 회복되기 어렵다"고 했다. 하 교수는 "응답률을 높이고 조사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응답자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 등으로 조사 회사가 돈을 들여야 한다"고 했다.

    김장수 전 여의도연구원 부원장은 "미국은 업체들이 모인 협회에서 강하게 규제를 하고, 프로그램도 협회에서 제공한 것만 사용해 조작 가능성을 최대한 막는다"며 "업계에서 자체적으로 강한 규제와 심의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류정호 여심위 심의팀장은 "조사기관 전체의 신뢰성에 타격을 주고, 결과를 의도적으로 왜곡해 선거의 공정성을 훼손할 수도 있어 조사기관 등록제와 불법 조사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려 한다"고 했다.
    기고자 : 김상윤 기자
    본문자수 : 95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