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낙연 "경제보다 안보… 중국 의존도 낮춰야"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05.27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6월말 귀국 관련해 소감 묻자 "가혹한 현실이 기다리고 있다"

    미국 체류 중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5일(현지 시각) 대(對)중국 관계에 대해 "경제적 번영보다 본질적인 것은 국가 안보"라며 "한국은 안보 측면에서 미국의 동맹이라는 점을 중국에 미리 얘기하면서 설득해야 한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미국 뉴저지주 포트리에서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미국과 중국의 신냉전 격화로 한국의 딜레마는 더욱 깊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과 협력할 경우에도 (중국에 대한) 경제 의존도를 낮춰가는 것이 굉장히 긴요하다"며 "여기에서 의존도가 높아지면 예속되고 훨씬 어려운 상황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동북아에서 한국·일본 등 동맹의 동참을 요구하고 있는데, 우리가 너무 손해 보는 요구까지 받아들이는 것은 곤란하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시절 '신남방정책'이 동남아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는 의미가 있었다면서 현 정부의 신남방정책 폐기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 전 대표는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제3자 변제' 해법에 대해 일방적으로 한국이 양보하는 방안이라고 지적하며 "다음 정부가 뒤집는다면 신용이 없는 나라처럼 보이고, 안 뒤집으면 국내적으로 부담이 될 것이기 때문에 곤혹스러운 처지가 됐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조지워싱턴대 연수를 마친 뒤 6월 말 귀국할 예정이다. 그는 국내 정치와 관련해선 말을 아끼면서도 귀국 소감을 묻는 질문엔 "가혹한 현실이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그는 "정부와 야당 모두 제 말을 안 듣기로 결심한 사람들"이라고 했다. 이재명 지도부 체제 민주당이 자신이 추구하는 방향과는 다르게 가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당 안팎에선 이 전 대표가 곧 정계 복귀를 할 것이란 전망이 크다. 그는 지난 22일 조지워싱턴대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출간 간담회에서 "어느 정당이든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 이런 엄혹한 현실을 마주하게 된 데에는 저의 책임도 있다"고 했다. 하지만 한 친명계 인사는 "이 전 대표는 이미 대선 경선 때 평가를 받은 셈인데, 돌아온다 하더라도 별 영향력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당내 비명계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이낙연 전 대표를 중심으로 결집하진 않을 것이란 취지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13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