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박원순 쇼크 3년, 반성은커녕 줄줄이 이어지는 민주당 성 추문

    발행일 : 2023.05.26 / 여론/독자 A3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동료 여성 시의원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모 부천시의원이 당내 징계 절차가 시작되자 23일 탈당했다. 전날에는 민주당 소속 세종시의회 의장이 동료 의원 성추행 혐의로 기소돼 의장직을 상실했다. 서울시의회에서 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낸 정모 시의원도 24일 사생활 문제로 당에서 제명 처분을 받았다. 하루가 멀다 하고 민주당 인사가 관련된 성 추문이 들려온다.

    과거 한때 '새누리당'에서 성 비위가 빈발했던 적이 있었다. 이를 그토록 비난했던 사람들이 정권을 잡고 나서 더 많은 사건을 벌였다. 2018년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수행비서 성폭행 사건, 민병두 전 의원 성추행 미투 논란이 벌어졌다. 2020년에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 성희롱,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여직원 강제추행 사건이 터졌다. 2021년에는 민주당 지역위원장과 부산시의원이 각각 식당에서 종업원을 성추행한 일이 있었고, 지난해에는 당 정책위의장, 원내수석까지 지낸 3선 박완주 의원이 보좌진에 대한 성범죄 의혹으로 당에서 제명됐다. 대선 주자급 시·도지사부터 중진 국회의원, 지역위원장, 지방자치단체 의원까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성범죄를 저질렀다.

    그중에서도 과거 성범죄 사건 피해자 편에 선 인권변호사로 이름을 날린 박원순 시장이 스스로 의혹에 휘말린 것은 민주당 입장에서 충격적이었다. 그 때문에 서울 보궐선거가 열리고 참패한 것이 정권 교체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정상적인 정당이라면 다시는 성 추문에 휘말리지 않겠다고 대오각성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다. 민주당은 처음부터 전혀 반성의 뜻이 없었다. 박원순 사건 때도 민주당은 초기부터 피해자 보호 대신 가해자 변호에 더 신경 썼다. 박 전 시장을 "맑은 분"이라 칭송하며 서울 전역에 '임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당대표와 여성 의원들이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란 해괴한 용어로 불렀다. 박 전 시장 묘를 '민주 열사 묘역'으로 옮기더니 이제 그를 옹호하는 다큐멘터리까지 나왔다. 민주당 사람들은 정의당 류호정 의원의 "먼저 인간이 됐으면 좋겠다"는 한탄을 귀담아들어야 한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06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