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與, 시민단체 정상화 TF 만든다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3.05.26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고보조금 받는 단체들 점검"
    29일 최고委 의결 거쳐 출범

    국민의힘이 당 산하에 가칭 '시민단체 정상화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를 돕는 단체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이 피해자와 11년 전 맺은 약정을 근거로 판결금의 20%를 요구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자, 당 차원에서 국고보조금을 받는 시민단체들에 대한 점검에 나선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날 본지 통화에서 "TF는 국고보조금을 받는 시민단체들이 설립 취지에 맞게 제대로 운영되고 있는지를 들여다볼 계획"이라며 "당 차원에서 시민단체를 직접 조사할 권한이 없기 때문에 공개된 자료와 제보받은 내용 등을 토대로 점검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했다.

    TF에는 국회 행정안전위·외교통일위 등 관련 상임위에 소속된 의원과 서울시의원, 경기도의원, 변호사, 회계사 등이 위원으로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TF는 오는 29일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출범할 예정이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 회의에서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을 향해 "국민 기부금 대부분을 자신들의 인건비, 관리사업비로 지출하며 피해자 직접 지원에 소홀한 단체가 피해자 보상금 수령금을 강탈하고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시민운동을 가장한 비즈니스이고 자신들의 일자리 창출 도구라는 비판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고 했다.
    기고자 :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66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