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北 IT인력, 신분 바꿔 해외 테크기업에 취업… 年 5억달러 외화벌이

    실리콘밸리=김성민 특파원

    발행일 : 2023.05.26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외국인 신분 도용해 원격 근무
    수천명이 북핵 개발자금 마련

    핵 개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해외 테크 기업에 위장 취업해 불법 외화벌이를 하는 북한 IT(정보기술) 인력이 전 세계 수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현지 시각) 한국 외교부와 미 국무부는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북한 IT 인력 활동 차단을 위한 민관 심포지엄'을 공동 개최했다. 북한 IT 인력들의 활동을 파악하고 민관이 공동 대응법을 논의하는 자리로, 한·미 정부를 포함해 탄자니아, 캄보디아 등 20국 정부 관계자와 FBI, 페이팔 같은 핀테크 업체, 링크드인 같은 구인구직 플랫폼 관계자가 참석했다.

    북한 IT 인력은 대부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대상인 북한 군수공업부와 국방성에 속하면서 위장 취업해 받은 임금의 90%를 북한으로 송금하고 있다. 정 박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는 "북한 IT 인력들은 미국 기업에 고용되기도 한다"며 "이 기업들 중 일부는 해킹 피해까지 봤다"고 했다. 그는 북한 IT 인력들이 아시아와 중동, 아프리카를 포함해 전 세계에 퍼져있다고 했다. 특히 코로나 사태 이후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회사가 많아지면서, 북한 IT 인력의 위장 취업이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 IT 인력들은 외국인을 포섭해 신분을 도용하고, 링크드인 같은 플랫폼에서 원격근무가 가능한 회사를 찾아 취업한다. 회사 화상회의가 잡히면 대리인을 내세우거나, 화상통화가 어려우니 전화나 메신저로 이야기를 하자고 속인다. 주요 업무는 소프트웨어나 웹 개발 관리, IT 시스템 유지·보수 등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들은 업무를 하며 파악한 보안 취약점을 악용해 해킹을 하고 직접 보이스피싱 프로그램을 만들어 판매한다"고 했다. 유엔에 따르면 이들이 북한 탄도 미사일 개발에 댄 자금은 연간 5억달러(약 66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한 IT 인력이 사용하는 차명 계좌를 차단하고 불법 자금을 동결하기 위해 민관 파트너십을 강화해야 한다"며 "불법적인 활동을 통해 단 한 푼도 벌어들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기고자 : 실리콘밸리=김성민 특파원
    본문자수 : 102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