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잘나가다가 뒷걸음친 나라 많아… 포퓰리즘 정책·재정 근절해야"

    김태준 기자

    발행일 : 2023.05.26 / 통판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역대 경제 사령탑들 쓴소리
    "中 탈출 기업 끌어와야 하는데… 한국, 노조문제·규제 많아 걱정"

    "포퓰리즘에 입각한 정책, 재정이 마르지 않는 샘물인 것처럼 생각하는 주장들이 정치권 일각에서 많이 나온다. 조삼모사처럼 저녁에 먹을 걸 낮에 당겨 먹으면 저녁에 굶을 수밖에 없다."(장병완 전 기획예산처 장관)

    25일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경제개발 5개년 계획 수립 60주년 기념 국제 콘퍼런스'에 모인 전직 경제 부총리와 장관들은 한목소리로 "포퓰리즘 때문에 나라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60년간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는 번영을 이루는 데 성공했지만 포퓰리즘을 근절하지 않으면 앞으로의 60년은 어둡다는 것이다.

    1998년 예비타당성조사 제도를 만든 진념 전 부총리는 "정치권에서 건전 재정 원칙에 대한 합의는 제쳐 두고 예타 기준만 낮췄다"며 "이렇게 여야 국회의원들이 박수 치고 합의하는 걸 정치라고 할 수 있느냐"고 꼬집었다. 지난 4월 여야는 상임위 소위에서 예타 기준을 총사업비 500억원 이상에서 1000억원 이상으로 완화하는 데 합의했다. 반면 나랏빚을 일정 수준으로 묶는 재정준칙 처리는 유보했다.

    전윤철 전 부총리는 "국회의원 입법이 너무 많은데 (제대로 된 고려 없이) 입맛에 맞는 걸 전부 다 발의한다"며 "국회가 어느 그룹의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간호법이나 양곡법, 노란봉투법 등 특정 그룹의 표심을 노린 법안들이 난무한다는 것이다. 장병완 전 장관은 "포퓰리즘의 기저에는 '설마 나라가 망하겠나' 하는 국민들의 방심이 있다"며 "경제사를 보면 잘나가는 국가가 순식간에 뒷걸음친 경우가 많다"고 했다. 남미의 아르헨티나·베네수엘라, 유럽의 이탈리아·그리스 등 포퓰리즘 때문에 선진국에서 개도국으로 추락한 나라들을 지칭한 것이다.

    미·중 간의 패권 경쟁이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많았다. 최경환 전 부총리는 "미·중 공급망 분리가 일어나면서 중국에서 빠져나오는 제조업을 우리가 끌어올 수 있어야 한다"며 "그런데 해외 기업들 입장에서는 한국은 노사 문제가 심각하고 규제도 많아 매력적인 국가가 아니다. 구조 개혁을 하지 않는다면 결국 매력 있는 국가가 될 수 없다"고 했다.

    현오석 전 부총리는 "우리에겐 미·중 간 갈등, 지정학적 요인 등이 당면한 현실"이라며 "동맹을 통한 산업 정책 추구는 필수적인 전략이다"라고 했다.

    이날 행사엔 최고령인 강경식(87) 전 부총리를 비롯해 이동호 전 내무장관, 진념·전윤철·현오석·유일호·홍남기 전 부총리, 박재윤 전 재무장관, 추경호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등 32명의 전·현직 경제 수장이 참석했다.
    기고자 : 김태준 기자
    본문자수 : 129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