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삼성서울, 빅5 병원 중 '최상급' 첫 탈락

    조백건 기자

    발행일 : 2023.05.25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정부 의료질 평가서 등급 내려가… 지원금 삭감액 100억원 육박할듯

    삼성서울병원이 정부의 '의료질 평가'에서 처음으로 '최상급 병원 탈락' 판정을 받은 것으로 24일 알려졌다. 이 평가가 시작된 이래 국내 '빅5' 병원(서울대병원·서울아산병원·서울성모병원·신촌세브란스병원·삼성서울병원) 중에서 최고 등급을 받지 못한 사례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본지 취재 결과, 삼성서울병원은 작년 말 보건복지부의 의료질 평가에서 최고 등급(1등급-가)보다 한 단계 낮은 '1등급-나'를 받았다고 한다. 사실상의 2등급이다. 작년 말 의료질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은 곳은 삼성서울병원을 제외한 나머지 '빅5' 병원과 가천대 길병원·부산대병원·아주대병원·인하대병원 등 총 8곳으로 전해졌다. '1등급-나'를 받은 곳은 28곳이다.

    보건복지부는 2015년부터 매년 국내 300여 개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환자에게 제공하는 의료 서비스 수준을 등급으로 매기는 의료질 평가를 해왔다. 평가 기준은 크게 네 가지다. ①환자 안전(환자당 의사 수 등) ②진료질(뇌졸중 치료 수준 등) ③공공성(중환자실 운영 비율 등) ④지원 활동(입원 환자 비율 등)이다. 의료계에선 "삼성서울병원의 의료질이 다른 빅5 병원에 비해 뒤처진다고 정부가 판단했다는 뜻"이라고 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의료질 등급 하향으로 인해 정부로부터 매년 받는 '의료질 평가 지원금'도 삭감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원금 삭감액이 최대 100억원에 육박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기고자 : 조백건 기자
    본문자수 : 72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