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누리호 '실전 발사' 2시간 앞두고 연기… 오늘 재도전

    고흥=황규락 기자

    발행일 : 2023.05.25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헬륨 제어 통신 시스템서 문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3차 발사가 발사를 2시간여 앞두고 연기됐다. 누리호 발사를 준비하던 중 극저온 헬륨 공급을 제어하는 데 사용되는 발사 제어 컴퓨터와 발사대 설비 제어 컴퓨터 간 통신에 이상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24일 오후 4시 10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3차 발사 준비 과정 중 저온 헬륨 공급 밸브를 제어하는 과정에서 컴퓨터 간 통신 이상이 발생했다"면서 "오후 6시 24분으로 예정된 3차 발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해당 밸브가 수동으로 동작 가능하지만, 발사 10분 전부터 자동 운영 모드(PLO)로 전환될 경우 다시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문제는 이날 오후 3시, 연료와 산화제 주입을 위한 냉각 작업 직전에 발견됐다. 누리호 산화제 탱크 안에는 헬륨 탱크가 있는데, 발사 후 산화제 탱크가 일정 압력을 유지하도록 헬륨을 공급해 주는 역할을 한다. 극저온 헬륨은 이륙 직전까지 기화하기 때문에 엄빌리칼을 통해 220바(bar)의 높은 압력으로 계속 헬륨을 공급한다. 이 때문에 누리호 이륙 시 밸브를 닫고 탱크 압력을 낮춰주는 등의 과정이 필요한데 이를 제어하는 시스템에 문제가 생긴 것이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누리호 기체의 문제가 아닌 컴퓨터 간 통신 시스템 문제인 만큼 누리호를 발사대에 세워둔 채 해결책을 찾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25일 오전까지 문제의 원인을 찾아 해결이 가능하면 발사관리위원회를 다시 개최해 25일 발사 가능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차세대 소형 위성 2호와 큐브 위성 7기 등 위성 총 8기를 지구 궤도에 올려놓는 이번 누리호 3차 발사 예비일은 25일부터 31일까지다. 고정환 항우연 본부장은 "25일 발사하게 되면 역시 오후 6시 24분을 기준으로 운용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고자 : 고흥=황규락 기자
    본문자수 : 92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