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돈봉투 의혹' 윤관석·이성만 구속영장 청구

    유종헌 기자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05.25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윤관석·이성만 의원에 대해 24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사건으로 현역 의원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은 처음이다. 국회 회기 중이어서 두 의원의 영장실질심사가 열리려면 국회가 체포 동의안을 먼저 통과시켜야 한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이날 윤·이 의원에게 정당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윤관석 의원은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둔 2021년 4월 말 송영길 당시 당대표 후보 캠프 관계자들에게 현금 6000만원을 받은 뒤 이를 300만원씩 봉투 20개에 나눠 담아 민주당 의원 10여 명에게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윤관석 의원은 돈 봉투를 주면서 의원들에게 "지역 대의원들에게 송 후보를 찍으라고 해달라"는 취지의 '오더'도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성만 의원에게는 2021년 3월 중순 캠프 관계자에게 100만원을, 같은 달 말 캠프 관계자들에게 지역본부장들에게 제공할 현금 1000만원을 건넨 혐의를 적용했다. 이 의원은 같은 해 4월 말 윤관석 의원에게 '오더'와 함께 30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의원 외에도 민주당 의원 10여 명이 돈 봉투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정당 내 선거 관련 금품 살포는 민주주의와 헌법 질서의 근간을 무너트리는 중대 범죄이기 때문에 사안이 중대하고, 두 의원이 혐의를 일절 부인하는 등 증거인멸 정황이 뚜렷이 확인돼 구속 수사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윤관석·이성만 의원은 현역 의원이기 때문에 국회 회기 중에는 불체포특권이 있다. 두 의원에 대한 체포 동의안은 오는 30일 국회 본회의에 보고될 가능성이 크다. 표결은 6월 임시국회에서 이뤄질 전망이다.

    현 정부 들어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노웅래 의원의 체포 동의안은 부결됐고 국민의힘 하영제 의원의 체포 동의안은 가결됐다. 체포 동의안이 가결되면 법원의 영장실질심사 날짜가 잡히고, 부결되면 법원이 영장을 기각한다.

    민주당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당이 나서서 두 의원에 대해 입장을 내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체포 동의안 표결도 자율 투표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선 두 의원에 대한 체포 동의안이 가결될 것이란 전망이 많다. 국민의힘과 정의당이 체포 동의안 처리에 적극적인 상황에서 민주당 내부 이탈도 상당하기 때문이다.
    기고자 : 유종헌 기자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22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