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구텐탁 독일] 베를린서 한식 인기… 중국·베트남인까지 운영하는 한식당 늘었다

    베를린=최아리 특파원

    발행일 : 2023.05.24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베를린 내 한식당 100여곳 달해… 외국인 영업점도 잇달아 문열어

    지난 17일(현지 시각) 오후 7시 베를린의 인기 카페·식당 거리인 프렌츨라우어베르크의 식당 '필 서울 굿(Feel Seoul Good)'은 손님들로 북적였다. 이 식당의 간판엔 큼지막한 한글로 '필 서울 굿'이라고 적혀 있었다. 식당 로고는 도깨비로, 종업원은 모두 한글 '필 서울 굿'과 이 문양이 함께 새겨진 티셔츠를 입었다. 내부에 한글로 '맛있게 드세요'라고 걸린 이 식당은 한식당이다. 여느 한식당과의 차이가 있다면 사장과 종업원이 모두 베트남인이라는 점이다.

    자세히 보면 '100% 한식당'이라기엔 미흡한 점도 보였다. 메뉴엔 '반찬'을 '반잔(BANZAN)'이라 적고 한식당에선 보통 무료로 주는 김치를 3.5유로(약 5000원)에 팔고 있었다. '김치 만두'를 '만두 김치'같이 어색하게 표현한 경우도 보였다. 비빔밥을 시켰더니 한국과는 다르게 단무지와 적양배추가 고명으로 올라갔다. 양념은 고추장이라기보단 새콤한 동남아 향신료 쪽에 가까웠다. 이곳 매니저 민(31)씨는 "2019년 사장이 채식 식당을 시작하면서 한국 음식을 차용했다고 알고 있다"며 "최근 베를린에서 한식이 인기가 많아 치킨·소주는 주변에서 다 안다"고 했다. 이 식당은 한식을 주로 내세웠지만 쌀국수 같은 베트남 음식도 함께 팔고 있었다.

    한국 드라마, K팝 등의 열풍과 함께 독일에서 한식을 찾는 이들이 늘면서 비(非)한국인이 운영하는 한식집이 늘어나고 있다. 한때 뉴욕·로스앤젤레스 같은 미 대도시에서 일본 초밥 인기가 올라가자 한국인들이 일식당을 열고 초밥과 한식을 함께 팔곤 했는데, 이런 현상이 역으로 유럽의 한식에서 나타나는 셈이다. 베를린엔 한식당이 100여 곳에 달하는데, '필 서울 굿' 외에도 중국인과 베트남인이 '한국식 고깃집'이라고 내걸고 삼겹살을 파는 식당도 있다.

    지난 2월 베를린 중심 포츠담 광장에 문을 연 푸드코트 '매니페스토 마켓'에도 비한국인의 한식집이 등장했다. 체코 프라하에서 시작된 매니페스토 마켓은 현지 유명 인기 식당들을 섭외해 푸드코트 형식으로 모아 놓은 곳이다. 이곳에 입점한 '치킨(ChiKin)'이란 가게는 '한국식 치킨(Korean Fried Chicken)'을 판다고 홍보를 하지만, 사장은 중국인이다.

    외국인이 운영하는 한식당에 대한 평가는 극과 극이다. '짝퉁 한식'이라는 폄하와 한식의 외연 확장에 도움이 되는 현상이라는 긍정적 평가가 엇갈린다. 현지 매체 베를리너차이퉁은 '필 서울 굿'에 대해 "한류의 인기에 편승하려 한 곳"이라고 혹평한 반면 구글의 방문자 평점은 (5점 만점에) 4.5로 높은 편이다. 구글 후기에도 "이건 한식당이 절대 아니다"라는 한국인과 "베를린 최고의 한식당"이라는 독일·미국인 등의 후기가 번갈아 올라오고 있다.

    한국인이 하는 한식당도 과거와는 달라졌다. 과거 불고기·비빔밥 등을 주 종목으로 삼아 교민이나 한인 관광객을 집중적으로 겨냥했다면 최근에는 치킨, 팥빙수, 칼국수 등 외국인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메뉴를 '힙(hip·유행에 민감)'하게 변주한 메뉴가 많아졌다. 베를린의 인기 치킨집 '꼬끼오'의 안정아 사장은 "2018년 문을 열 때만 해도 한국 손님이 30~40%였는데, 지금은 외국인이 80~90%"라고 했다.
    기고자 : 베를린=최아리 특파원
    본문자수 : 161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