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박광온 "민주당, 노무현의 유산을 잃어가고 있다"

    김민서 기자 양지호 기자

    발행일 : 2023.05.24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野, 노무현 14주기서 '자성론'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4주기 추도식을 맞아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도덕성 추구'와 '당 혁신'에 대한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가 계속되는 가운데 '돈 봉투 의혹'과 '김남국 코인' 사태까지 터지자, '노무현 정신'을 앞세워 비명계를 중심으로 자성과 쇄신의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노무현의 유산'을 잃어가고 있다. 높은 도덕성은 민주당의 정체성이고 도덕성을 잃으면 전부를 잃는 것"이라며 "엄격한 잣대로 자기 개혁을 해나가겠다"고 했다. 친문계로 꼽히는 윤건영 의원도 "노무현 전 대통령 앞에 서니 길을 찾지 못한 어수선한 우리 당 상황이 더욱 또렷하게 보인다"며 "우리의 혁신은 '내려놓을 각오'에서부터 출발해야 한다. 당 지도부가 기득권을 내려놓고 혁신 기구가 전권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반면 이 대표는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주의가 다시 퇴행하고 노무현 대통령께서 꿈꿨던 역사의 진보도 잠시 멈췄거나 과거로 일시 후퇴한 것 같다"고 했다. '노무현 정신'을 앞세워 현 정부를 비판한 것이다.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중요한 건 민주주의를 향한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고 했다.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추도식에는 여야 정치권이 총집결했다. 김진표 국회의장도 자리를 함께했고 정부를 대표해선 한덕수 국무총리가 참석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도 지난해에 이어 추도식에 나왔다. 국민의힘에서는 김기현 대표, 박성민 전략기획부총장 등이, 민주당에선 이 대표와 이해찬·한명숙 전 총리, 현직 의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게 독도를 표현한 도자기와 '일본 군부의 독도 침탈사' 책, 노 전 대통령이 집필한 책 '진보의 미래'를 선물했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양지호 기자
    본문자수 : 93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