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새 광복회장 누구… 이종찬(前국정원장)·장호권(前광복회장) 양강 구도

    노석조 기자

    발행일 : 2023.05.24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후보 6명… 내일 총회서 투표

    지난 4년간 '정치 편향' '역사 왜곡' 논란과 위원장의 공금 횡령 의혹이 제기돼 내분을 겪은 광복회의 새 회장을 뽑는 선거가 오는 25일 실시된다. 지난해 2월 김원웅 전 회장이 공금 횡령 의혹 등이 제기돼 사퇴하고 후임 회장들의 잇따른 직무 정지와 소송전이 벌어져 지난 1월 법원 결정에 따라 관선 변호사가 회장 직무대행을 맡아온 지 4개월 만이다.

    독립 유공자와 그 후손들이 회원으로 참여해 순국선열과 애국지사 선양 사업 등을 하는 광복회는 국가유공자단체설립법에 따라 1965년 설립됐다. 새 회장 선거 후보자는 추첨 기호순으로 조인래(61) 전 광복회 감사, 이동진(75) 전 광복회 서울지부장, 이형진(69) 광복군기념사업회장, 차창규(83) 전 광복회 사무총장, 이종찬(87) 전 국가정보원장, 장호권(74) 전 광복회장이다. 이들 가운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의 손자인 이종찬 후보와 독립유공자 장준하 선생의 아들인 장호권 후보가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대중 정부 때 국정원장을 지냈고 4선 의원을 한 이종찬 후보는 23일 통화에서 "원로로서 내홍에 빠진 광복회를 강 건너 불구경하듯 있을 수 없어 선공후사의 각오로 대동단결시키기 위해 선거에 나오게 됐다"고 했다. 이 후보는 "김원웅 전 회장이 '미군은 점령군 소련군은 해방군' 같이 이상한 주사파 논리를 계속 펴면서 광복회가 두 동강 나 내분에 빠지며 지금 20여 건의 소송에 휘말렸다"면서 "여전히 김원웅파(派)가 광복회에 있는데 이제는 정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백범 김구 선생의 손자인 김진 대의원(전 주택공사 사장)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원웅 전 회장 시절 광복회 서울지부장을 지낸 장호권 후보는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출마했다. 그는 최근 출마 선언식에서 "끝 모르게 추락한 광복회의 위상을 되찾아 애국선열의 숭고한 뜻을 받들겠다"면서 "광복회원의 권익 보호와 광복회의 온전한 정상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그는 지난해 5월 22대 광복회장으로 당선됐으나, 선거 당시 담합 의혹을 제기한 회원들에게 모형 권총을 꺼내 위협한 혐의로 조사를 받아 지난해 10월 직무가 정지됐다. 이재현 지사의 아들인 이형진 후보, 조소앙 선생의 후손인 조인래 후보, 이을성 지사의 손자인 이동진 후보, 차희식 지사의 손자인 차창규 후보도 광복회 정상화를 내세우며 대의원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후보 6명 모두 "광복회의 명예가 땅바닥까지 실추됐다"며 광복회 전면 개혁을 공약했다. 광복회는 문재인 정부 때인 2019년 김원웅 전 회장이 선출되면서 논란이 이어졌다. 김 전 회장은 공식 행사에서 독립운동가이자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인 이승만 박사 등을 '친일'로 규정해 '편향된 역사관'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추미애 전 법무 장관에게 '최재형상'을 수여해 논란이 인 일도 있다. 그러다 광복회 운영금 유용 의혹이 터져 수사기관의 수사를 받게 되자 자진 사퇴했다. 이후 회장 자리를 놓고 백범 손자 김진씨 측과 장호권 후보 측의 갈등이 벌어져 내홍을 겪다가 지난 1월 법원에서 관선 변호사의 회장 직무대행 결정이 내려지고 4개월 만에 회장 선거가 치러지게 됐다.

    광복회장 선거는 회장·부회장·이사 등 13명, 지부장 17명, 대의원 181명 등 총 211명이 총회 구성원이 돼 1표씩 행사한다. 다만 지난달 25일 경북도지부장이 별세하면서 이번 회장 선거인은 210명이다. 광복회는 그간 회장 선거 때 논란이 됐던 사전 담합 행위 등을 예방하기 위해 올 초 2차례의 임시총회를 열고 총회 구성원(선거인) 정원을 종전 94명에서 211명으로 확대했다. 선출 방식도 기존 결선제에서 1차 다득표자 당선제로 바꿨다.
    기고자 : 노석조 기자
    본문자수 : 183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