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태효 "중국과도 전략대화 논의 중… 한중일 회담도 추진"

    최경운 기자

    발행일 : 2023.05.23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핵협의그룹 올여름 첫 회의 준비"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22일 중국과의 소통과 관련해 "중국과 일본, 중국과 한국 간 전략 대화를 시작해 보려 하고, (이를 위한) 계획이 오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YTN에 출연해 "중국도 현안 문제에 대해 한국·일본과 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미·일이 협력을 강화하고 있지만 중국과도 대화를 본격화하기 위한 준비가 진행되고 있음을 내비친 것이다. 김 차장은 "(한·중, 일·중) 양자 간에 현안이 적극 논의되면 적절한 시점에 한·중·일 정상 회담도 얘기할 분위기가 오지 않겠나 생각한다"며 "(3국이) 서로 사람을 보내고 받고 현안을 제기하는 과정에 있다"고 했다.

    한·중·일 정상 회의는 2019년 중국 청두(成都)에서 마지막으로 열린 후 한일 관계 경색과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열리지 않고 있다. 정상 회의는 일본→중국→한국 순으로 돌아가면서 열려, 올해 열리면 한국이 의장국을 맡는다.

    김 차장은 대(對)러시아 관계에 대해서도 "국제사회 제재에 참여하면서 반드시 필요한 천연가스라든가 일부 품목에 대해선 최소 규모로 교류를 지속하고 있다"고 했다. 김 차장은 "현재 우크라이나에 대한 (한국의) 지원은 재건에 필요하거나 인도적 구난·구조에 필요한 장비 위주이기 때문에 러시아가 정치적으로 큰 불만을 가질 필요는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윤석열 대통령 국빈 방미 때 한미 정상이 창설하기로 합의한 핵협의그룹(NCG)과 관련, "여름이 지나가기 전에 1차 회의를 열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의 NCG 참여에 대해서는 "닫아놓기보다는 열려 있다"면서도 "한미 간에 NCG가 정착되면 그다음 북태평양·아시아에서 북핵에 대비한 공조를 호주라든지 일본과 할 수 있다"고 했다.
    기고자 : 최경운 기자
    본문자수 : 88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