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편향 논란에…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委 운영 중단

    변희원 기자

    발행일 : 2023.05.23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네이버와 카카오가 22일 포털과 제휴 언론사를 결정하고 퇴출시킬 수 있는 권한을 가진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이하 제평위) 운영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2015년 국내 양대 포털인 네이버와 다음(카카오)이 포털의 뉴스 운영 공정성 확보라는 기치를 내걸고 발족한 제평위가 사실상 해체 수순에 들어간 것이다.

    IT 업계에서는 이번 결정이 제평위의 독단적이고 권위적인 운영 방식에 대한 논란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제평위가 출범한 것은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서비스에 들어갈 언론사를 심사하고, 정기 평가를 통해 기준에 미달하는 매체를 퇴출하기 위해서였다. 기사를 빌미로 기업에 돈을 요구하는 행위, 광고성·선정적 기사, 인기 검색어가 들어간 기사를 반복 게재하는 행위 등을 일삼는 매체에 벌점을 매겨 포털 제휴에 불이익을 주는 것도 제평위의 권한이다. 하지만 제평위 참여 시민단체와 위원들이 좌성향 단체 위주로 꾸려진 데다 제휴나 제재 기준을 명확하게 밝히지 않으면서 '깜깜이' 운영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실제로 제휴 언론사 평가의 경우 객관적인 수치로 점수를 매기는 '정량 평가'는 20%에 불과하고, 위원들이 주관적으로 판단하는 '정성 평가'가 80%에 이른다. 관련 회의록도 비공개이고, 제휴 언론사 평가 탈락 이유에 대해서도 밝히지 않는다. 인터넷 업계의 한 관계자는 "네이버와 카카오가 제평위에 영향력을 행사하면서도, 제평위 뒤에 숨어 공정성이나 공익성 논란을 피해 간다는 지적이 많았다"고 했다. 카카오는 "올가을쯤 제평위를 대체할 새로운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라며 "현 제평위를 업그레이드하거나 네이버와 함께 또 다른 기구를 구성하는 방식은 아닐 것"이라고 했다. 네이버는 "각계의 목소리를 들은 뒤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변희원 기자
    본문자수 : 87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