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G7 무대에서 韓美日 협력 복원… '자유의 축' 된 한국

    발행일 : 2023.05.22 / 여론/독자 A3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주요 7국 회의(G7)가 열린 히로시마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 총리와 다시 만났다. 윤 대통령 취임 후 지난해 6월, 11월에 이어 세 번째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다. 정상들은 각자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북한 문제, 3국 정보 공유, 경제 공급망과 관련한 협력을 강조했다. 3국의 안보협력을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리는 방안도 거론됐다고 한다.

    이에 앞서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2주 만에 다시 회담을 갖고,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도 함께 참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3국 회의에서 "한·미·일 3국 파트너십과 인도태평양 지역이 (윤 대통령·기시다 총리) 두 정상의 노력 덕분에 더욱 강력해진다"고 평가했다. 한일 두 정상을 워싱턴DC로 초청, 한·미·일 3국 정상회의를 또 개최하겠다고도 했다.

    이로써 윤 대통령 취임 1년 만에 한미, 한일관계가 정상화되고, 문재인 정부 5년간 사라졌던 한·미·일 3국 협력이 완전히 복원됐다고 할 수 있다. 북한 김정은 정권에 잘못 보일까 봐 3국 협력을 극도로 꺼렸던 문재인 정부에서는 상상하기 어려웠던 일들이다.

    G7은 지난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회원국으로 남아 있는 주요 20국 회의(G20)를 대체, 국제사회의 질서와 규범을 지키는 중요한 회의체로 부상하고 있다. 한국은 지난해 6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 이어 이번 G7 회의에 초청받아 국제사회의 중요한 플레이어가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윤 대통령은 G7 확대회의에 참가해 세계 시민의 자유, 번영을 확대하는 데 한국이 더 큰 역할과 기여를 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우크라이나가 필요로 하는 물품을 신속하게 지원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국은 세계 질서가 급속히 재편되는 상황에서 지난해부터 NATO, G7 정상회의를 활용하는 적극적인 외교로 전환, 자유사회의 중요한 축(軸)으로 부상하는 교두보를 확보했다고 할 수 있다. 한국이 G7의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과 비슷한 경제력을 바탕으로 국제사회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다 보면, G8 국가가 되는 것도 한낱 꿈만은 아닐 것이다.

    한국이 자유와 민주주의의 가치를 중시하면서도 지정학적 측면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민감한 지역에 있음을 잊지 않는 지혜도 필요하다. 중국은 G7 회의에 맞대응하는 성격의 중국· 중앙아시아 5국 정상회의를 18일 시안에서 개최했다. G7 회의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논평을 발표하기도 했다. 중국에 당당히 우리의 원칙을 밝히면서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은 협력하는 것이 상호 이익이라는 점을 분명히 이해시킬 필요가 있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33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