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타임아웃] 배트 던졌는데, 타격 방해라니

    김영준 기자

    발행일 : 2023.05.22 / 스포츠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잠실 LG-한화전에서 나와… KBO, 오심 인정 "징계하겠다"

    프로야구 심판진이 4심 합의 판정을 하고도 야구 규칙을 잘못 적용해 논란을 빚었다. KBO(한국야구위원회)는 즉각 오심을 인정하고, 해당 심판진에 대한 징계를 예고했다.

    문제 장면은 20일 잠실 LG-한화전에서 나왔다. 양 팀이 1-1로 맞서던 9회 말 LG 공격, 무사 1루 상황에서 정주현이 타석에 들어섰다. LG는 1루 주자 신민재를 2루로 보내려 하고, 한화 배터리는 이를 막으려는 상황이 펼쳐졌다. 한화 배터리는 주자를 잡기 위해 피치 아웃(고의로 스트라이크 존 밖으로 공을 던지는 것)을 시도했고, 번트 자세를 취했던 정주현은 이를 막으려 공을 향해 배트를 던졌다. 배트는 한화 포수 최재훈의 미트와 복부를 때렸고, 최재훈은 그 자리에서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타자의 수비 방해가 선언됐어야 할 상황이다. KBO 야구 규칙은 "타자가 제3 스트라이크 투구 또는 주자가 있는 상황에서 배트를 페어 또는 파울 지역으로 던져 포수(미트 포함)를 맞혔을 경우, 타자는 반칙 행위로 아웃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심판진은 4명이 모두 모여 이 장면에 대해 3분여간 논의를 하고도 오히려 포수의 타격 방해를 선언했다.

    배트가 타자 손에 있을 때 포수의 미트나 몸과 부딪힌다면 포수의 타격 방해가 성립할 수 있지만 당시 타자는 배트를 던진 상황이었다. 결국 주자의 진루가 인정되지 않고 타자는 아웃돼 1사 1루가 돼야 할 상황이 무사 1·2루가 됐다. 경기를 중계하던 류지현(전 LG 감독) KBS N 해설위원은 "이해하기 힘든 판정"이라고 말했다.

    최원호 한화 감독이 곧바로 항의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한화가 이후 실점하지 않아 더 큰 문제로 번지지 않았지만, KBO는 곧바로 오심을 인정했다. KBO는 "심판위원회 추가 확인 결과, 타격 방해가 아닌 수비 방해로 판정됐어야 할 상황이었다"며 "이에 따라 심판위원회는 심판진에 대한 징계 등 후속 조치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고자 : 김영준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97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