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총선 앞둔 인도, 최고액 2000루피권 퇴출 왜?

    조성호 기자

    발행일 : 2023.05.22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정당들 현금으로 쌓아둔 정치자금 수면 위로 끌어내 불법사용 차단

    인도 정부가 최고액권인 2000루피(약 3만2000원) 지폐 회수에 나섰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고액권 지폐를 거둬들여 불법 선거 자금 조달을 막겠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20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과 현지 매체 힌두스탄타임스에 따르면, 2000루피권은 오는 9월 30일까지 은행에 예금하거나 다른 지폐로 교환해야 한다고 인도중앙은행(RBI)이 밝혔다.

    인도 정부가 돌연 2000루피권 회수에 나선 배경으로는 내년 총선이 꼽힌다. 로이터통신은 "인도 정당 대부분은 선거 비용의 지출 한도를 피하기 위해 고액권 지폐를 현금으로 쌓아두고 있다가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최고액권인 2000루피권 유통을 금지하고 은행에 맡기도록 해 정치권 등이 음성적으로 모아둔 2000루피권을 수면 위로 끌어내고 불법적 사용을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인도 정부는 이 같은 조치가 일반 시민들에게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 보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전체 유통 중인 통화에서 2000루피권이 차지하는 비율은 11% 정도다.

    이번 결정으로 2000루피권 예금이 늘어나면 자금 조달을 겪고 있는 은행들에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도 있다. 인도 신용 평가 기관 ICRA는 "단기적으로 예금이 늘어나면서 금리 인상 압력이 완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00루피권은 2016년 11월 나렌드라 모디 정부가 위조 지폐 및 지하경제 문제에 대처하려 단행한 화폐개혁 때 처음으로 발행됐다. 당시 인도 정부는 시중 유통 현금의 86%(가치 기준)를 차지하던 500루피, 1000루피 지폐 사용을 중단하고, 은행 계좌에 입금해야만 500루피, 2000루피 신권으로 바꿔줬다.
    기고자 : 조성호 기자
    본문자수 : 85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