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초·중 학부모 88% "이과 희망"

    윤상진 기자

    발행일 : 2023.05.22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그중 절반은 의학계열 선호

    초·중학생 학부모 10명 중 9명은 자녀가 이과 진로를 택하는 것을 희망하고, 그중 절반가량은 의학 계열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 안정성이 높고 고소득을 보장하는 의학 계열 쏠림 현상이 가속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21일 종로학원이 전국 초·중학생 학부모 139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자녀가 이과에 진학하길 희망한다'는 답변이 88.2%에 달했다. 이과 선호도는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92.3%)가 중학생 학부모(84.4%)보다 높았다. 최근 수능에서 문과 응시생 비율은 2010학년도 63.9%에서 지난해 50.0%까지 하락했다.

    이과를 희망하는 학부모가 선호하는 전공은 의학 계열이 49.7%로 1순위였다. 이어 공학 계열(40.2%), 순수 자연 계열(10.1%)이 뒤따랐다. 의학 계열에서는 의대(67.3%), 약대(13.5%), 치대(8.6%) 순이었다.

    한때 인기가 높았던 교직에 대한 선호도는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 78.3%가 '앞으로 사범대 선호도가 더 낮아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공무원 기피 현상과 맞물려 육·해·공군사관학교와 경찰대 인기도 하강 곡선을 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앞으로 사관학교 선호도가 낮아질 것'이라는 응답(37.1%)이 '상승할 것'(14.7%)의 2배 이상이었다. 경찰대 역시 '선호도가 하락할 것'(30.4%)이라는 답변이 '상승할 것'(16.9%)보다 높았다.

    한편 문과의 경우, 방송·언론 전공 등 미디어 계열 학과의 선호도가 35.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상경 계열(26.5%), 사회과학 계열(19.1%) 순이었다.
    기고자 : 윤상진 기자
    본문자수 : 82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