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땅이 꺼지길 바랐지만… 더 좋은 세상 만들다

    박은주 부국장 겸 에디터 양승주 기자

    발행일 : 2023.05.22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삼풍 참사 유족 정광진 변호사 별세

    "그 일을 당한 뒤 우리 내외는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져 이 세상이 아주 끝나줬으면 하고 바라기도 했다."(정윤경 추모 문집에 쓴 아버지 정광진의 글)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로 시각장애인인 장녀 정윤민씨 등 세 딸을 잃은 후 장학재단을 설립, 장애인과 이웃을 도운 정광진(86·삼윤장학재단 이사장) 변호사가 19일 오후 8시 51분 서울아산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그 여름 6월 29일, 정 변호사는 서울지법에서 재판을 끝내고 동기 모임 저녁 자리에서 붕괴 사고가 났다는 소리를 들었다. 집 근처에서 난 사고. 그는 집으로 전화를 걸었다. "수퍼에 가서 필요한 것도 사고 언니(윤민) 운동도 시키자"며 나간 세 자매가 돌아오지 않았다는 소식이었다. 한걸음에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지만 딸들은 없었다. 밤새 서울 시내 병원을 뒤지다 다음 날 아침 10시쯤에야 둘째 딸의 주검을 마주했다. 남편, 한 살배기 아들과 유학을 떠나기로 했던 딸 유정(당시 28세)씨였다. 이어 찾은 윤민(당시 29세)씨, 윤경(당시 25세)씨도 같은 처지였다. 딸들이 다니던 영화교회 목사는 그들 장례식에서 이렇게 말했다. "하나님,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이 현실을 믿음으로만 감내해야만 합니까."

    참척의 고통 속 그가 택한 것은 침묵이었다. 노환으로 입원한 지난 한 달 반 동안 숙부(叔父)인 정 변호사를 돌보고, 임종을 지킨 조카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말했다. "사고 이야기는 가족 간에도 금기였다. 아픈 이야기만 나오니까…."

    말을 아꼈던 정 변호사의 속마음이 나타난 대목이 있다. 윤민씨가 유학 중 다녔던 교회의 목사 부인 노연희씨가 출간한 추모집 '나의 사랑, 나의 생명, 나의 예수님'에 그는 이렇게 썼다. "우리는 딸 셋을 잃은 것이 아니라 인생을 송두리째 잃어버렸습니다."

    고 정경진(종로학원 창립자)씨의 7살 터울 막냇동생이었던 정 변호사는 용산고, 서울대 법대 졸업 후 1963년 제1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후 판사가 됐다. 전국 법조인 바둑 대회에서 여러 번 우승할 만큼 바둑을 즐겼다. 거의 유일한 도락이었다.

    그의 마음은 가족, 특히 5세에 한쪽 눈 시력을, 12세에 남은 눈마저 잃은 시각장애인 딸 윤민씨에게 가 있었다. 1978년 변호사가 된 것도 수술비, 치료비 등이 이유였다고 한다. 정 변호사 표현대로 "앞을 보지 못하면서도 늘 밝은 마음으로 살았던" 큰딸은 국립서울맹학교, 단국대 졸업 후 1988년 미국 버클리대 특수교육과로 유학을 떠나 석사 학위를 받고 귀국했다. "헬렌 켈러처럼 다른 시각장애인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며 모교인 서울맹학교를 첫 직장으로 택했다. 윤민씨는 정교사가 된 지 9개월 만에 사고를 당했다.

    사건 이듬해인 1996년 11월 6일, 서울맹학교에서 윤민·유정·윤경씨를 기리는 '삼윤(三允)장학재단 설립 및 기념비 제막식'이 열렸다. 정 변호사는 자신이 수령한 미혼인 두 딸의 보상금 6억5000만원, 경기도 의왕시 토지(당시 시가 7억원)를 재단에 출연해 서울맹학교에 기증했다. 행사에서 그가 짧게 말했다. "맹인 학생들 가운데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유난히 많은 것을 봐 왔다. 삼윤장학재단은 특히 이들에게 힘이 되고자 한다." 부인 이정희씨는 "맹인들에게 빛이 되고자 했던 윤민이의 못다 이룬 꿈을 우리 부부가 대신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독실하고 검약하게 산 '정광진 장로'는 교회, 병원 등 여러 곳에 드러내지 않고 여러 번 큰 기부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비통한 마음에 땅이 꺼지길 바란다고 했지만, 결국 그가 바란 건 더 좋은 세상이었다.

    시각장애인인 조성재 대구대 교수도 유학 중 연간 400만원씩 '삼윤 장학금'을 받았다. 박사 학위를 받은 2005년 그가 말했다. "미국 유학 7년 동안 누군가 나를 믿고 도와준다는 생각에 힘을 얻을 수 있었다." 이렇게 장학금을 받은 장애인이 수천명이다.

    정 변호사는 막내딸도 병으로 먼저 보냈다. 평소 연명 치료를 거부한다고 밝혔던 그는 마지막 즈음, 부인에게 이런 말을 남겼다고 한다. "자식 한(恨)이 많았지만 그래도 한평생 바르게 잘 살았다." "내가 먼저 아이들을 만나러 간다." "여자한테 잘하는 법을 몰라서 미안했다." 큰 슬픔으로 다른 아픔을 위로한 삶이었다.

    유족은 부인 이정희씨, 외손자 윤상원씨 등이다. 빈소는 분당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호실, 발인은 22일 오전 7시 30분. (031)787-1503
    기고자 : 박은주 부국장 겸 에디터 양승주 기자
    본문자수 : 221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