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파월 "은행권 불안정성 부담… 금리 올릴 필요 없을 수도"

    김태준 기자

    발행일 : 2023.05.22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국 물가 상승률 3%대로 떨어져… 우크라 전쟁 이전 수준으로 회복

    작년 7월 6%대까지 치솟았던 우리나라 물가 상승률은 지난달 3%대로 내려왔다. 아직 한국은행 목표치인 2%보다는 높지만, 주요 국가 중에서 가장 빠르게 우크라이나 전쟁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국가에 속한다.

    21일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의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7%로, 작년 2월(3.7%) 이후 14개월 만에 3%대에 진입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 회원국 중에서 물가 상승률이 작년 2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전 수준으로 복귀한 국가는 한국을 포함해 6곳에 불과하다. 같은 기간 물가 상승률이 7.9%에서 5.0%로 하락한 미국이나 벨기에(9.5→4.9%), 네덜란드(7.3→4.5%), 캐나다(5.7→4.3%), 스페인(7.6→3.1%)과 비교해도 한국이 대체로 낮은 편이다.

    한국의 물가 상승세가 둔화된 것은 유류세 인하와 할당관세(관세 인하) 품목 확대 등의 정책으로 정부가 물가 인상 요인을 최대한 흡수했기 때문이다. 한국의 물가 정점(작년 7월·6.3%)도 주요국보다 낮았다. 미국은 작년 6월 9.1%, 영국은 작년 10월 9.6%, 독일은 작년 11월 11.6%가 정점이었다.

    물가 상승 압력이 줄어들면서 이달 25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 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은 커졌다. 이번에 기준 금리를 연 3.50%로 묶는다면 지난 2월과 4월에 이어 3연속 금리 동결이다.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이 줄어든 점도 동결 전망이 우세한 배경으로 꼽힌다.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은 19일(현지 시각) 워싱턴DC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은행권에 높아진 불안정성 때문에 대출 여건이 악화했고 경제 성장과 고용, 물가에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며 "연준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금리를 인상할 필요가 없을 수도 있다"고 했다. 다음 달 기준 금리를 동결할 수 있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그러나 연준 내 중도파 인사로 분류되는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의 로리 로건 총재가 지난 18일 금리 추가 인상을 지지하는 발언을 내놓는 등 연준 내부에서도 신호는 엇갈리고 있다.
    기고자 : 김태준 기자
    본문자수 : 105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