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간호법 거부권 규탄 정치인 낙선 운동"

    조재현 기자

    발행일 : 2023.05.20 / 사회 A1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간호사 2만명 광화문 집회

    간호사 2만여 명(경찰 추산)이 윤석열 대통령의 간호법 거부권 행사를 규탄하며 19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대통령 거부권 행사에 연루된 정치인의 낙선 운동도 벌이겠다고 했다.

    간호협회는 성명서에서 "간호법은 이미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각 직역의 요구와 우려 사항을 모두 반영해 대안을 마련했고, 여야 국회의원 179명이 찬성해 본회의를 통과했다"며 "그런데도 국민의힘과 보건복지부가 반대 단체의 허위 주장을 근거로 대통령에게 거부권을 건의했다"고 주장했다.

    간호협회는 "윤 대통령이 자신의 공약인 간호법을 거부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며 "총선기획단을 조직해 대통령 거부권에 이르게 한 부패 정치인과 관료들을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김영경 대한간호협회 회장은 "약속을 뒤집는 배신의 정치, 진실을 감추는 파렴치 정치, 신뢰를 저버린 가짜 정치를 반드시 단죄할 것"이라며 "의료 현장에서 벌어지는 각종 불법 업무 지시는 강력히 거부해 달라"고 했다. 이들은 그동안 의료법상 간호사의 업무가 아닌 의료행위를 의사 대신 하는 일이 관행적으로 있었다고 주장해왔다.

    이날 집회에서는 16개 시도지부 총선기획단 출범식도 진행됐다. 협회는 총선기획단 출범 선언문에서 "62만 간호인들은 다가올 총선 투표에 참여해 부패 정치인들을 반드시 심판한다"고 밝혔다. 협회 측은 간호사들을 정당에 가입시키겠다고도 했다. 내년 총선 공천에 영향력을 행사하겠다는 의도다. 협회는 자신들이 주장하는 '부패 정치인' 낙선 운동도 하겠다고 했다.

    이날 집회에선 '국민의힘'과 '보건복지부' 로고가 그려진 팻말에 "거짓 선동"이라고 적힌 팻말을 덧붙이는 퍼포먼스도 벌어졌다. 간호사들은 "앞뒤 다른 국민의힘, 총선에서 심판한다"는 구호를 외쳤다. 이날 집회는 오후 2시 시작됐다. 서울 세종대로 왕복 8차로 중 4개 차로를 점거했다. 간호사들은 오후 3시 20분쯤 광화문에서 서울역 방면으로 행진한 뒤, 집회를 마무리했다.
    기고자 : 조재현 기자
    본문자수 : 100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