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후쿠시마 시찰단 "오염수 처리 핵심 ALPS 집중 점검"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3.05.20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21명 확정… 5박6일간 日 방문
    민간 전문가 포함 10명이 자문

    정부는 19일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처리 과정 점검을 위해 원전·방사선 전문가 21명으로 구성된 시찰단이 21일부터 5박 6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시찰단은 오염수 처리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비롯한 일본의 정화·방류 시설 운영 상황 전반, 방사성 물질 분석 역량 등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계획이다.

    시찰단 단장은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차관급)이 맡았다. 여기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의 원전·방사선 전문가 19명,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의 해양 환경 전문가 1명이 단원으로 참여해 총 21명으로 구성됐다. 또 공식 시찰단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민간 전문가를 포함한 10명 내외의 자문 그룹을 별도로 구성해 시찰단의 점검 활동을 지원·평가할 예정이라고 한다. "수시로 교차 검증을 하겠다"는 것이다.

    시찰단은 22일 도쿄전력·경제산업성·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등 관계 기관과 만나 회의를 갖고 질의 응답을 진행한다. 23~24일 이틀간 원전 현장을 찾아 오염수 관리 실태를 확인할 예정이다. 당초 1박 2일 일정으로 추진했지만 한일이 협의하는 과정에서 기간이 늘어났다. 유 단장은 "발생한 오염수가 정화·정류·희석돼서 바다로 나가는 일련의 과정을 전반적으로 확인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는 ALPS 관련, "가장 집중적이고 중점적으로 보려 계획하고 있다"며 "절차, 현장 설비, 자료 등을 충분히 파악할 수 있게 (일본에)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시찰단이 오염수를 직접 채취해 별도 검증을 해야 한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진행 중인 오염수 처리 검증에 한국도 들어가 있어 이미 지난해 원전 오염수·후쿠시마 바닷물 시료를 확보한 상태"라고 했다. 박구연 국무조정실 1차장은 "일본이 방사능 피폭 우려가 있는 일부 시설을 제외하면 우리 측 요구를 거의 다 수용하고 융통성도 발휘했다"며 "현장에 가서 문제가 있다면 당연히 제기하고, 시정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102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