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金, 코인 교환은 자금 세탁 목적"

    유종헌 기자 김민서 기자

    발행일 : 2023.05.20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하태경 "대선기간 수상한 거래… 애초 김남국 돈 아니었을 수도"

    '60억원대 가상 화폐 보유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무소속) 의원이 지난해 자금 세탁을 목적으로 위믹스 코인을 신생 코인으로 교환했다는 의혹이 19일 제기됐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이날 김 의원이 위믹스와 교환한 클레이페이 토큰에 대해 "투자가 아닌 자금 세탁이 목적인 코인"이라면서 "검찰은 관련 의혹을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2월 보유하고 있던 위믹스 코인 51만여 개를 출시 한 달도 안 된 신생 코인 '클레이페이 토큰' 59만여 개와 테더(USDT) 등으로 바꿨다. 당시 시세 기준 김 의원이 교환한 위믹스는 약 36억원어치였지만, 클레이페이 토큰과 테더 가격의 합은 약 21억원에 불과했다. 김 의원이 15억원을 손실 보면서까지 코인을 교환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가상 화폐 업계에선 "납득할 수 없는 거래"라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하 의원은 "제보에 따르면 코인 판에 자금 세탁을 전문으로 하는 주가조작 세력이 많이 들어왔고 클레이페이가 그중 하나라고 한다"면서 "김 의원이 위믹스를 쓰레기에 불과한 클레이페이로 바꾸면 조작 세력은 위믹스를 현금화하고 일정한 수수료를 제하고 김남국 의원에게 현금으로 돌려준다"고 했다.

    김 의원이 코인을 교환한 시점은 '트래블 룰(가상 화폐 거래 실명제)'이 시행되기 약 한 달 전이었다. 하 의원은 이 사실을 언급하면서 "트래블 룰이 시행되면 거래소에 있는 코인 현황이 모두 드러나 현금화가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김 의원은 거래소의 코인을 모두 개인 지갑으로 옮긴 것"이라고 했다. 또 수상한 코인 거래가 대선 기간에 일어났다면서 "(위믹스 코인이) 애당초 김남국 의원 돈이 아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본지는 김 의원에게 하 의원의 주장과 관련한 입장을 물었지만 답을 듣지 못했다.

    이날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김남국 의원과 이재명 대표는 대선 후보, 민주당 지도부라는 지위를 이용해 P2E (Play to Earn·돈 버는 게임) 합법화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위믹스에 몰빵한 김남국 의원이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는 추정이 가능하다"고 했다.
    기고자 : 유종헌 기자 김민서 기자
    본문자수 : 106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