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진보당 강성희, 민주당 강성 모임 '처럼회'에 가입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05.19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경기동부연합 출신 이석기 후배

    진보당 강성희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강경파 초선 모임인 '처럼회'(공정사회포럼)에 가입한 것으로 18일 나타났다.

    민주당 최강욱·김용민·민형배 의원 등이 활동하고 있는 처럼회는 당내에서 '검수완박' '언론개혁' 법안 등을 밀어붙이며 강경한 활동을 해왔다. 여기에 진보당 출신인 강 의원까지 합류하면서 처럼회가 본격 대여(對與) 투쟁 전선에 뛰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날 국회 홈페이지에 등록된 국회 의원연구단체 '공정사회포럼'(처럼회) 현황엔 강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전체 회원 13명 가운데 민주당이 11명, '60억 코인' 논란으로 탈당한 김남국(무소속) 의원이 있고, 다른 당으로는 강 의원이 유일했다. 강 의원 측은 통화에서 "우리는 포럼 대표인 최강욱 의원의 제안을 받아 검토해 보고 들어간 것"이라고 했다. 4·5 전주을 재선거로 국회에 입성한 강 의원은 한국외대 글로벌(용인) 캠퍼스 언어인지학과 출신으로 경기동부연합을 이끌었던 이석기 전 통진당 의원의 후배다.

    처럼회는 민주당에서 '검수완박' '언론개혁' '김건희 여사 특검'과 같은 강경 노선을 주장하는 의원들이 모였다. 당내에서도 조국 전 법무장관을 옹호하고 이재명 대표 방탄에 앞장서면서 강경 지지층을 선동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실제 민주당에서 후원금 상위권인 의원들 대부분이 처럼회 소속이다. 한 야권 관계자는 "민주당 강경파와 통진당 세력이 연대한다면 힘이 더욱 막강해질 것"이라고 했다.

    실제 처럼회 의원들은 최근 대여 공세 법안들을 잇달아 발의하고 있다. 김용민 의원은 이날 처럼회 소속 의원 등 10명과 함께 법 적용을 부당하게 한 판사 및 검사에 대한 수사 담당 기관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지정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87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