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호주, 한·베트남… 尹, 잇단 정상 회담

    최경운 기자

    발행일 : 2023.05.19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G7 참석, 기시다와 21일 회담

    윤석열 대통령이 19~21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7국(G7) 정상회의 때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한다고 대통령실이 18일 밝혔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 서울에서 정상회담을 한 지 2주 만인 오는 21일 다시 정상회담을 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조 바이든 미 대통령, 기시다 총리와 한·미·일 3자 정상회담도 할 가능성이 크다.

    윤 대통령은 지난 7일 방한한 기시다 총리와 서울에서 정상회담을 했다. 이번엔 올해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일본 초청으로 윤 대통령이 19일부터 사흘간 히로시마를 방문한다. 양 정상은 지난 7일 서울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G7 회의 기간에 히로시마 평화공원에 있는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도 함께 참배할 예정이다.

    양 정상은 지난 3월 윤 대통령이 방일해 정상회담을 한 것을 포함해 올 들어서만 총 3차례 양자 정상회담을 하게 됐다. 외교 소식통은 "양 정상이 '셔틀 외교(상호 방문)'를 정상화하면서 안보·경제 협력을 강화하고, 청년 세대 등 양국 국민 상호 교류 확대도 심화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한국 정부가 오는 23일 일본에 파견하는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 활동 문제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첫날인 19일엔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팜 밍 찡 베트남 총리와 각각 정상회담을 한다. 20일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리시 수낙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대통령실은 "G7 회의에 참석하는 다른 나라 정상과도 양자 정상회담을 협의 중"이라고 했다.

    이번 G7 정상회의 때 한·미·일 3자 정상회담이 성사될 경우 새로운 3국 안보 협력 강화 방안이 나올지도 관심이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최근 한·미·일 3국이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탐지·추적하는 레이더 시스템을 미국을 거쳐 연결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기고자 : 최경운 기자
    본문자수 : 97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