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재일교포 위상 높여준 건 정치 아닌 국력과 문화"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3.05.19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히로시마 한국인 위령비 이전 주도' 권양백 하쿠와그룹 회장

    재일 교포 2세이자 원폭 피해자인 권양백(權養伯·79·사진) 하쿠와(伯和·Hakuwa)그룹 회장은 17일 본지 인터뷰에서 "재일 교포들이 어깨를 펴고 다닐 수 있도록 위상을 높여준 건 정치가 아니라 우리의 신장된 국력과 일본인들이 열광하는 한국 문화였다"며 "한국이 일본과 대등한 나라가 됐는데 언제까지 일본이 나쁘다고, 미안해하라고 요구할 것인가"라고 했다. 일본에 사과하라고 윽박지르기보다 우리의 국력과 소프트 파워를 앞세워 자연스레 행동 변화를 이끄는 게 '상책(上策)'이라는 것이다.

    권 회장은 1970년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밖에 세워져 2만여 한인 희생자를 기리던 위령비를 1999년 공원 안으로 옮기는 데 앞장섰다. 히로시마 위령비를 떠받치는 거북이 대좌는 북서쪽을 바라보고 있다. 이는 히로시마에서 본 한반도 방향으로 '고향을 바라보고 있다'는 의미라고 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7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9일부터 2박 3일간 히로시마를 찾는데 이 기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함께 위령비를 참배할 예정이다. 권 회장도 여기에 동행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 참배는 이달 방한한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먼저 제안해 성사됐다. 일본은 과거 한국인 원폭 피해자 약 7만명의 목소리를 쉬쉬했지만, 이제는 정상이 사상 처음으로 공동 참배까지 하기에 이르렀다. 우리 국력이 G7에 준할 정도로 신장됐고, 일본 내 한류 열풍으로 한국이 '무시할 수 없는 이웃 국가'로 변모하면서 이렇게 된 측면도 있다. 권 회장은 "과거에는 상상도 할 수 없던 가슴 벅차오르는 일"이라며 "한국도 당당한 나라가 됐는데 과거사에서 교훈을 얻되 21세기에는 잘 교류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과거에만 얽매이지 말고 한일이 미래를 보고 나가자는 윤석열 대통령 말이 '한국인 희생자 위령비'를 옮길 때 내가 하던 얘기"라며 "역대 한국 대통령들에게 한 번만 참배해달라 요청했는데 처음으로 이렇게 기회가 왔다. 감격스럽다"고 했다.

    권 회장은 1944년 일본 히로시마에서 태어난 재일 교포 2세다. 그의 부모는 해방 후 모국으로 돌아가려고 계획했지만, 배에 오르기 직전 원폭 투하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때 권 회장과 가족도 원폭 피해자가 됐다. 권 회장은 이를 '운명'이라 표현하며 "말도 못 하는 빈곤 속에서 자랐고 '조센징' 소리를 들은 우리 어머니와 아버지들이 얼마나 차별받고 살아왔는지도 몸으로 경험해 다 알고 있다"고 했다. 1976년 오물 처리 사업에 뛰어든 것을 시작으로 오락·식음료·부동산·호텔 등으로 영역을 확장했고, 90년대 후반에는 히로시마에서 개인소득세 납부 1위를 기록할 만큼 경제적으로 큰 성공을 거두었다.

    권 회장이 1999년 2월 위령비 이전 설립위원장을 맡았을 때만 하더라도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와 일본 우익 단체들을 중심으로 반대 의견이 상당했다고 한다. 조총련은 "원폭 피해만을 강조해 전쟁 범죄 책임을 희석하려는 일본의 들러리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 히로시마 지부의 재정 고문이자 조총련계 고교·대학을 졸업한 권 회장이 적임자가 돼 이들을 설득했고, 목표액 1500만엔을 웃도는 2200만엔을 모금해 나머지를 원폭 피해자 치료를 위해 기부했다. 권 회장은 "한일이 앞을 보면서 사이좋게 지내자는 게 내가 내세운 논리였다. 지금 윤 대통령과 같은 심정이었다"고 했다. 권 회장은 사회 공헌 차원에서 히가시히로시마시(市)를 연고로 하는 사회인 야구단 '하쿠와 빅토리스'를 창단해 2005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한류 열풍으로 현지에서도 인지도가 높은 배우 김영철씨가 응원단장, 이병헌씨가 부단장을 맡고 있다고 한다. "두 사람이 히로시마를 찾을 땐 항상 가족을 데리고 위령비를 참배한다"고 한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188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