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정파 전유물 아닌 "하나로 묶는 구심체"… 尹, 5·18 정신 끌어안았다

    최경운 기자

    발행일 : 2023.05.19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5월 정신 계승해야" 거듭 밝혀

    18일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행사 마지막에 '임을 위한 행진곡' 반주가 나오자 윤석열 대통령은 자리에서 노래를 시작했다. 윤 대통령 옆에 있던 오월어머니회 회원들을 비롯해 참석자들은 서로 손을 맞잡고 불렀지만, 윤 대통령은 오른손 주먹을 쥐고 흔들며 노래를 따라 불렀다. 윤 대통령은 작년 기념식 때는 옆 사람과 손을 맞잡고 불렀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는 원하는 사람만 부르도록 하는 합창(合唱)으로 했다. 당시 현 야당 진영에선 "참석자 모두가 함께 부르는 제창(齊唱)으로 해야 한다"고 반발하는 등 여야 간 논쟁이 일었다. 결국 문재인 전 대통령 취임 후 제창 형식으로 바뀌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더 이상 노래를 부르는 형식 문제로 논란이 벌어질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 참모들과 공군 2호기 편을 이용해 광주에 도착했다. 오전 9시 55분쯤 5·18 민주묘지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민주의 문'이라고 부르는 묘지 입구에서 오월어머니회 회원 15명을 만나 함께 추모탑으로 향했다. 이날 광주 지역에 비가 내려 오월어머니회 회원들은 흰 한복에 우의를 입었다. 하지만 검은색 정장에 검은색 넥타이를 맨 윤 대통령은 우의를 입지 않고 비를 맞으며 200여m를 걸어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자유민주주의 수호'라는 오월 정신의 실천과 통합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이고 우리를 하나로 묶는 구심체"라고 했다.

    최근 국민의힘 일부 인사의 5·18 관련 발언 등을 문제 삼아 더불어민주당 등이 공세를 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윤 대통령은 현 정권도 오월 정신을 계승한다는 뜻을 거듭 밝힘으로써 5·18이 민주화 세력을 자처하는 특정 정파의 전유물이 아니란 점을 분명히 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 방명록에도 "오월의 정신 아래 우리는 하나입니다"라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작년 기념사와 비교해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5·18 정신의 실천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오월의 정신을 잊지 않고 계승한다면 우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모든 세력과 도전에 당당히 맞서 싸워야 하고 그런 실천적 용기를 가져야 한다"며 "민주주의의 위기를 초래하는 안팎의 도전에 맞서 투쟁하지 않는다면 오월의 정신을 말하기 부끄러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월의 어머니들을 향해 "사랑하는 남편, 자식, 형제를 잃은 한을 가슴에 안고서도 오월 정신이 빛을 잃지 않도록 일생을 바치신 분들"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주와 호남의 혁신 정신이 인공지능(AI)과 첨단 과학기술의 고도화를 이뤄낼 수 있도록 제대로 뒷받침하겠다"고도 했는데 이와 관련, 여권 관계자는 "5·18을 전유물처럼 내세우기만 하고 정작 호남 발전은 등한시하는 특정 정파처럼 하지는 않겠다는 뜻"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대선 때도 광주 지역 복합 쇼핑몰 등 지역 발전 공약을 내놓았다.

    이날 윤 대통령의 기념사에 대해 야권은 반발했다. 민주당은 "지금 자유·민주주의를 가장 위협하는 세력은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이라고 했다. 정의당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세력과 맞서 싸우겠다며 정권 비판의 목소리에 재갈을 물리는 협박"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이 기념사를 하는 도중에 진보당의 윤희숙 상임대표와 강성희 의원은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이라고 적힌 피켓을 꺼내 들었다.

    윤 대통령은 일찌감치 이번 5·18 기념식 참석을 결정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이 임기 5년간 5·18 기념식에 매년 참석하면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두 번째 사례가 된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2000년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2017, 2019, 2020년 등 재임 중 세 차례 참석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은 각각 취임 첫해인 2009년과 2013년에 각 한 차례만 참석했다.
    기고자 : 최경운 기자
    본문자수 : 199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