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NEWS&VIEW] "5월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실천 명령"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3.05.19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尹대통령, 5·18 기념식 2년 연속 참석… 실천과 투쟁 강조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오월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며 "우리에게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실천을 명령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월 정신이 특정 정파의 전유물이 아니라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부터 줄곧 강조해온 자유와 인권 같은 보편적 가치라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월 정신은 우리가 반드시 계승해야 할 소중한 자산"이라며 "우리를 하나로 묶는 구심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오월의 정신을 계승한다면 우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모든 세력과 도전에 당당히 맞서 싸워야 하고 그런 실천적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민주주의의 위기를 초래하는 안팎의 도전에 맞서 투쟁하지 않는다면 오월의 정신을 말하기 부끄러울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작년 기념식에서도 5·18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수호한 항쟁으로 규정했었다. 윤 대통령이 이에 더해 올해 기념사에서는 '실천' '투쟁'을 강조했다. 오월을 야권의 언어가 아닌 윤 대통령 방식과 문법으로 적극 해석하며 의미를 확장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5·18을 자유민주주의와 연결한 것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저해하는 세력은 오월 정신을 말할 자격이 없다는 뜻"이라고 했다.

    대통령실이 이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18민주화운동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기 위한 '원 포인트 개헌'을 제안한 데 대해 "비리에 얼룩진 정치인들의 국면 전환용 꼼수로, 5·18 정신을 모독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보수 정당 출신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2년 연속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광주와 호남의 발전을 대통령으로서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여야 정치권도 '오월 정신'을 강조하며 광주로 총집결했다. 기사 A3면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96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