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제28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AI 手法

    이홍렬 바둑전문기자

    발행일 : 2023.05.18 / TV A2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내선발전 결승 1국 <흑 6집반 공제·각 1시간>
    白 박상진 七단 / 黑 박영훈 九단

    〈제4보〉(57~69)=박영훈(38)은 바둑계에서 이창호 신진서에 버금가는 '기록의 사나이'다. 11세 전국 제패(아마십강전), 최저단 타이틀 획득(2단), 최단 기간 9단(4년 7개월), 바둑리그 전승(2005년) 등 눈이 부실 정도다. 일부 기록은 후배들에게 추월 또는 경신되기도 했지만 당시로선 모두 세계를 경악시킨 대사건들이었다.

    △가 전보 마지막 수. 뒤이어 흑이 달려간 곳은 57의 붙임이었다. 두터운 실리형 기풍의 박영훈다운 착점인데, 하지만 형세를 너무 낙관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전투형 기풍이라면 참고 1도를 택했으리란 것. A, B 등의 맛 때문에 백이 병력은 많아도 엷은 곳이다. 실전은 62, 64로 정비해 백이 성공한 포석이란 중론.

    인공지능(AI)은 흑 65와 백 68의 교환을 문제 삼으며 참고 2도 1, 3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17까지 쌍방 기세이고 18, 20도 최선. 24로 수를 늘려 30까지 바꿔치기인데 흑이 C의 절단을 노려 만족이란 게 AI의 설명이다. 아무튼 귀중한 선수를 잡은 흑이 69의 급소 침투를 강행했다. 백의 타개 솜씨가 궁금해지는 장면.
    기고자 : 이홍렬 바둑전문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58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