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목표 수치 이하로 고혈압 관리하면 심·뇌혈관질환 위험 최대 60% 감소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발행일 : 2023.05.18 / 건강 A1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내 고혈압 환자 3만여명 분석

    한국인 고혈압 환자를 대상으로 20년간의 심·뇌혈관 질환 위험 변화를 분석해 보니, 고혈압 환자가 목표 혈압(140/90㎜Hg) 이하로 혈압을 관리할 경우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최대 60%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구로병원 심혈관센터 나승운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07년부터 2014년까지 질병관리청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등록된 18세 이상 성인 3만8000여 명의 고혈압 유병률 및 고혈압 환자의 심·뇌혈관 질환 위험 변화를 분석했다.

    그 결과, 고혈압 병력이 20년 이상 되면 뇌졸중은 12%, 심근경색증 5%, 협심증 11%를 겪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목표 혈압 이하로 혈압을 관리할 경우, 뇌졸중 위험은 37%, 심근경색증은 31%, 협심증은 29% 각각 감소했다. 우리나라 고혈압 환자의 약 60%만이 목표 혈압 이하로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이 고혈압 유병률을 성별에 따라 분석한 결과, 여성보다 남성의 고혈압 진단 시기가 빠르고 전체 유병률도 높았다. 그러나 60대 이후에는 여성의 유병률이 남성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 환자의 평균 나이는 55.8세로, 기대수명이 83.5세인 것을 감안하면, 약 30여 년간 고혈압을 관리해야 한다.

    나승운 교수는 "고혈압 환자에게서 목표 혈압 이하로 혈압을 관리하는 것이 기대 여명까지 심·뇌혈관 질환 위험을 낮추는 데 크게 기여한다"며 "여전히 혈압이 조절되지 않는 30~40% 환자들은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글로벌 하트 최신호에 게재되었다.
    기고자 :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본문자수 : 79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