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5·18 기념식에 與野 총집결… 총선 1년 앞두고 '호남 민심 잡기'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05.18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與, 광주행 KTX 타고 전원 참석
    김재원 5·18 논란 만회할 기회로

    여야(與野)가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 총집결하면서 총선 1년을 앞두고 광주에서 정치권 큰 판이 벌어진다. 여당은 중도층을 잡기 위해, 야당은 지지층 결집을 위해 이번 5·18을 변곡점으로 삼고 있는 것이다. 실제 여야 지도부는 일제히 '소속 의원 전원 참석' 방침을 정했다. 윤석열 대통령 참석 여부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일부 단체가 행사 진행 방해 수준을 넘어 '저강도 테러'를 할 수도 있다는 첩보에 행사장 주변은 최고 수준의 경호·경비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18일 오전 '광주행 KTX 특별 열차'를 편성해 소속 의원 전원에게 '광주행' 방침을 내렸다. 당 지도부는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현장 최고위원 회의를 가진 뒤 기념식에 참석한다. 김병민·장예찬 최고위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청년대표단은 공식 기념식 하루 전인 17일 열리는 5·18 전야제에도 참석했다. 이준석 전 대표와 허은아 의원, 김용태 전 최고위원 등 이준석계 인사들도 17일 5·18 민주 묘지를 참배하고 전야제에 참석했다.

    국민의힘은 김재원 최고위원과 태영호 의원의 5·18 관련 발언으로 논란이 된 만큼, 당 전체가 호남 민심 잡기에 총력을 쏟을 계획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5·18 기념일에 맞춰 국민 통합 내용을 담은 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윤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5·18에 각별한 관심을 보인 만큼, 5·18 기념식에 참석할 것이란 관측도 많다.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5·18 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광주를 찾았다. 5·18 당일 광주를 찾는 여당과 달리 전날부터 광주행을 독려하며 차별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민주당 역시 최근 전당대회 돈 봉투 사건과 김남국 의원의 '60억 코인' 사태 등 잇따른 악재로 호남에서 여론이 좋지 못한 상황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 간부 회의에서 "5·18 행사에 국민의힘 의원이 모두 참석하는 것보다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는 것이 진정성을 보여주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며 이를 위한 '원 포인트 개헌'을 제안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도 17일 퇴임 후 처음 광주를 찾아 국립 5·18 민주 묘지를 참배했다. 정의당과 진보당도 17·18일 이틀에 걸쳐 광주를 방문하기로 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14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