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 "전쟁 종식 위해 국제 협력… 한국도 중추적 역할해야"

    김은정 기자 박수찬 기자

    발행일 : 2023.05.18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제14회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 개막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자유, 인권, 법의 지배라는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불법적 침략과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가 성공하는 전례를 결코 남겨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조선일보가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한 제14회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ALC)에서 "국제법과 국제 규범을 명백하게 위반하는 이런 시도에 국제사회가 함께 힘을 합쳐 단호하게 대응하고 공동으로 국제법과 국제 규범을 구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부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는 "우크라이나가 겪고 있는 슬픔과 위협은 우리만의 것이 아니다. 현대사회에서 '남의 나라 전쟁'이란 더는 존재하지 않는다"면서 전쟁 종식을 위한 국제 연대를 호소했다. 젤렌스카 여사는 "한국은 우리보다 먼저 겪어보지 않았나. 파괴된 헤르손이 전쟁을 극복해내고 기술을 선도하는 서울처럼 되길 바란다"면서 "우크라이나와 서울은 7000㎞ 떨어져 있지만, 이 거리는 우리의 상호 이해를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격변의 시대: 협력과 혁신의 길을 찾아서'를 주제로 열린 ALC에서 참석자들은 전쟁 종식을 위한 국제 협력을, 전쟁을 딛고 혁신 모델이 된 한국의 중추적 역할을 주문했다.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총리는 "한국은 2차대전 후 자유민주주의를 선택함으로써 오늘날 K팝과 K드라마로 대표되는 선도 국가가 됐다"면서 "한국이 세계 중추 국가로서 역할을 해달라"고 연설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UN) 사무총장은 기후 위기, 지정학적 긴장, 핵 위협, 빈곤 등을 언급하고 "모든 문제는 어떤 나라도 혼자 해결할 수 없다"며 국제 협력을 호소했다.

    이날 콘퍼런스는 지난 3년여간의 코로나 방역 조치가 완전히 해제되고 실내 마스크 없이 처음 치른 행사였다. 국내외 저명 연사 250여 명의 혜안을 듣기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인 2000여 명이 참석했다.

    콘퍼런스 이틀째인 18일에는 마리오 드라기 전 이탈리아 총리, 지난해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필립 딥비그 워싱턴대 교수, 로버트 배로 하버드대 교수, 영화감독 올리버 스톤 등이 강연할 예정이다.
    기고자 : 김은정 기자 박수찬 기자
    본문자수 : 111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