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남국 조사·징계·코인매각 추진?… 野 모두 없던 일로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05.17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여론 무마 '눈속임 수습책' 자인

    더불어민주당은 김남국 의원의 '60억 코인' 사태에 대응한다며 '진상 조사' '징계' '코인 매각 지시'를 추진한다고 했지만, 세 방침 모두 흐지부지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16일 전해졌다.

    김 의원이 탈당해 버려 당 차원에서 강제로 진상 조사를 하고 결론을 내린 뒤 징계 절차를 밟기 어렵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김 의원에게 보유한 코인을 전량 매각하라고 지시했지만, 김 의원은 이마저 어렵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한다. 여론 눈치를 살핀 '눈속임 수습 대책'에 불과했다고 자인한 셈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김 의원이 탈당해 조사가 어려워진 게 사실"이라며 "당 차원의 조사나 징계는 모두 끝났다고 보는 게 맞는다"고 했다. 민주당은 지난 11일 진상 조사단을 꾸려 김 의원의 코인 투자금 출처와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 공직자 이해 상충 문제 등을 조사하기로 했다. 하지만 김 의원이 탈당해 조사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당 지도부 역시 난색을 보여 사실상 중단된 것이다.

    진상 조사단장을 맡은 김병기 의원은 지난 14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현재까지 불법으로 보이는 건 없다"는 중간보고를 했다고 한다. 이후 당 지도부는 더 이상 당 차원에서 해결할 일은 없다고 결론 내렸다. 진상 조사단 소속 의원들 역시 동료 의원을 조사하기가 난처하다는 분위기가 크다.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딸'들은 진상 조사단 소속 의원들에게 "김남국 수호" 문자 폭탄을 보내고 있다. 진상 조사단 이용우 의원은 16일 라디오 방송에서 "(김 의원의) 협조가 어떻게 될지에 따라서 진상 조사는 더 나아갈 수 있을지, 아니면 여기서 멈출지 달라질 것"이라며 "현재 상황으로 봤을 때는 그렇게(협조적으로) 진행하기는 조금 어려운 국면으로 접어들지 않았나 평가한다"고 했다.

    김 의원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 역시 사실상 없던 일이 됐다. '징계 회피용 탈당'은 향후 복당 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는데, 당 지도부가 김 의원은 여기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린 것이다. 한 친명 인사는 "김 의원이 총선 앞두고 탈당한 건 '정치적 할복'을 한 것이나 다름없는데, 더 이상의 징계는 과하고 무의미하다고 볼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표 역시 민주당이 나서서 김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하는 데 부정적 기색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이 김 의원에게 지시한 '코인 전량 매각'도 없던 일이 될 공산이 커졌다. 김 의원은 코인 10종목에 투자했는데, 이 가운데 2억5000만원어치는 바로 팔 수 없는 종목이라 전량 매각이 힘들다는 입장을 당에 전했다고 한다. 민주당 관계자는 "6시간 의원총회를 통해 '재창당을 각오한다'는 결의문을 채택했는데, 구호에 그치게 됐다"고 했다.

    한편 여야는 21대 국회 들어 운영되지 않았던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다. 윤리특위 위원장인 민주당 변재일 의원과 여야 간사를 맡은 이양수(국민의힘)·송기헌(민주당) 원내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만나 17일 전체 회의를 열어 간사 및 소위원장 선임 건을 처리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은 이 자리에서 "김남국 의원 징계안을 여야 공동으로 발의하면 내일 전체 회의 때 안건으로 바로 올릴 수 있다"며 김 의원 징계안 조기 상정을 검토해달라고 했다. 하지만 민주당 변재일·송기헌 의원은 "당 상황을 본 다음에 판단할 것"이라며 신중론을 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68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