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3만5000개의 빛으로 타오른… 잠실 달군 가왕의 55주년 무대

    윤수정 기자

    발행일 : 2023.05.15 / 문화 A1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조용필&위대한 탄생' 콘서트 열려

    어느 한 분야의 정점을 찍은 이들은 때때로 흘러가는 시간과의 싸움을 마주한다. 넘어서야 할 얼굴이 타인이 아닌 청춘 속 자신일 때 그 중압감은 얼마큼일까.

    "평생을 여러분과 함께해 왔어요. 제 나이 몇인 줄 아시죠? 쉰다섯입니다. (저) 아직 괜찮습니다. 하하." 13일 오후 7시 40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 '조용필&위대한 탄생' 무대에 선 가왕 조용필(73)의 첫마디는 마치 그 중압감에 대한 대답과도 같았다. 이날 무대가 데뷔 55주년 공연임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 공연 시작부터 '미지의 세계' '그대여' '못 찾겠다 꾀꼬리' 세 곡을 내리 불러낸 직후였다. 그 능청스러운 거짓말에 객석 3만5000여 명이 연신 고개를 끄덕이며 "와~" 함성을 쏟았다.

    조용필이 2018년 데뷔 50주년 공연 후 5년 만에 다시 선 잠실 주경기장 무대. 통상 5만~6만명을 운집시키는 이곳은 국내 단일 공연 기준 최대 규모 공연장이다. 서는 것만으로도 '당대 최정상급 가수'로 불리는 이곳에 조용필은 2003년 데뷔 35주년을 맞아 국내 솔로 가수 최초로 단독 공연을 섰고, 2005·2008·2009·2010(2회)·2018년까지 총 7회차 공연을 매진시켰다. 올해는 기존보다 동원 관객 수가 적지만, 이곳에 70대가 넘어 8회째 공연을 선 가수는 조용필뿐이다.

    그만큼 이날 공연장에는 그의 50대~70대 '오빠 부대'가 무대 시작 3시간 전부터 몰려들어 조용필 실물 크기 등신대와 사진을 찍기 위한 긴 줄을 만들었다. 이들에게 조용필이 무료 지급한 응원봉 3만5000여 개가 빚어낸 공연 연출도 압권이었다. 주최 측이 중앙 통제로 응원봉 불빛 색을 일제히 바꾸는 방식으로, 곡 '고추잠자리' 때는 온 객석이 붉게 물들었다. 잠실벌 전체가 불타오르는 것만 같았다.

    이날 처음 공개된 조용필의 신곡 '필링 오브 유'의 라이브 무대 또한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낸 신곡 '세렝게티처럼'과 '찰나'에서도 기존보다 목소리 떨림을 최소화해 "세련돼졌다"고 호평받은 창법 변화가 더욱 능숙하게 들렸다. 그러다가도 '자존심' '창밖의 여자' '돌아와요 부산항에' 등에선 특유의 절창을 쏟아내며 약 2시간 동안 25곡을 이어갔다. 공연 막바지쯤에는 다소 지친 기색과 함께 일부 곡에서 예전 대비 고음을 피하기도 했다. 하지만 금세 바닥을 뚫어버릴 기세로 음압을 꾹꾹 눌러 담은 목소리로 그의 나이에 대한 생각을 지워냈다. 특히 '태양의 눈'은 6분 20초짜리 하드록 편곡과 대형 눈 모양 배경 전광판을 활용한 개기일식 연출 장면을 함께 선보여 객석 탄성을 자아냈다.

    이날 공연의 대미는 역시 그의 대표곡이자 "기도하는~" 첫 소절만으로 객석 "꺅" 소리를 자아내는 '비련' 효과. 그 효과의 건재함을 이날도 확인한 조용필은 앵콜곡으로 고른 '킬리만자로의 표범' 중 다음 가사를 유독 힘주어 읊었다. "내가 지금 이 세상을 살고 있는 것은 21세기가 간절히 나를 원했기 때문이야."

    조용필은 오는 27일 대구 스타디움 주경기장 무대에 선 뒤 연말쯤 55주년 20집 정규 음반을 낸다.
    기고자 : 윤수정 기자
    본문자수 : 154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