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네이버·카카오 실검 부활 조짐에… 정부 "포털 편향성 대책 마련할 것"

    신동흔 기자

    발행일 : 2023.05.15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공정한 유통 환경을 조성"

    정부가 네이버·카카오 등이 추진하는 '실시간 검색어(실검) 부활' 조짐에 우려를 표시하며, 거대 뉴스포털의 편향성·불공정성을 둘러싼 사회적 논란과 비판에 대한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4일 "네이버 등의 '키워드 추천' 서비스 도입 움직임에 대한 우려와 비판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뉴스 포털의 공정한 유통 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법적·정책적 대안을 마련키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카카오는 지난 10일부터 포털 다음에서 한 번에 5개의 키워드를 추천하고, 해당 키워드 관련 기사와 블로그·카페글을 보여주는 '투데이 버블' 추천 서비스를 도입했다. 네이버는 인공지능(AI)이 뉴스·블로그·카페에서 자주 언급된 주제를 뽑아 보여주는 '트렌드 토픽' 서비스를 올 하반기 중 도입할 예정이다.〈본지 13일 자 A2면〉 이에 내년 4월 총선을 1년가량 남겨둔 상태에서 포털들이 또다시 자극적 뉴스 소비를 조장하고 여론 조작과 선동의 장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민의힘 박대출 정책위의장이 지난 9일 "네이버에서 '윤석열'을 검색하면 비판 기사 일색"이라며 "(네이버 뉴스는) 알고리즘이 아닌 '속이고리즘'"이라고 비판하는 등 포털 뉴스 배열의 편향성을 지적하는 발언도 최근 여권에서 많아지고 있다.

    문체부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뉴스 포털이 가짜 뉴스의 유통·소비 플랫폼으로 기능하고 있다는 논란과 관련, 자체 '가짜 뉴스 퇴치 TF' 등을 통해 방송통신위원회 등 타 부처와의 협의 채널을 정교화하고 종합적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뉴스 포털은 영향력과 파급력 등 엄청난 덩치에 비해 저널리즘적 책임감은 부족하다는 여론의 부정적 시선과 국민적 불만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거대 뉴스 포털이 이런 논란에 대해 자체적인 대책 마련과 개선 노력을 더욱 강화해줄 것을 우선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문법에선 포털(인터넷 뉴스서비스 사업자)에 대해 "기사 배열의 기본 방침이 독자의 이익에 충실하도록 노력해야 하고, 기사와 독자의 의견을 구분할 것" 등을 규정하고 있다.
    기고자 : 신동흔 기자
    본문자수 : 104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