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더불어도마뱀 꼬리 자르기냐"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3.05.15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與, 김남국 의원직 사퇴 요구 "조국 사태에 이은 남국 사태"

    국민의힘은 14일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거액의 가상 자산 보유 논란으로 자진 탈당하자 "더불어도마뱀의 꼬리 자르기" "조국 사태에 이은 남국 사태"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김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송영길 전 대표, 윤관석·이성만 의원에 이어 김남국 의원까지, 이쯤 되면 민주당은 탈당이 면죄부 받는 '만능 치트키(게임을 이기기 위한 속임수)'라도 되는 줄 아는 모양"이라고 했다. 앞서 송 전 대표와 윤·이 의원은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으로 각각 지난달과 이달 초 자진 탈당했었다.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가난 코스프레하는 '코인 부자'의 방탄용 탈당쇼. 청년들을 두 번 울린다"며 "위선에 한 번 울고, 몰염치에 두 번 운다"고 했다. 친윤 핵심인 윤한홍 의원은 "'조국 사태'에 이은 '남국 사태'로 진보 정치의 위선과 내로남불이 정점을 찍었다"고 했다. 성일종 의원은 "대권 후보(이재명 대표), 전 당대표(송영길 전 대표), 김남국 의원까지 비리의 본산인 민주당 해체가 답"이라면서 대장동 등 다수의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당대표부터 탈당해야 순서"라고 했다.

    김기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김 의원을 의원직에서 당장 사퇴시켜야 하는 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며 "우리 당은 비록 부정부패는 아니지만 국민 정서에 반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고위 당직자들을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징계하는 결단을 내렸다"고 했다. 국민의힘이 설화를 일으킨 김재원 최고위원과 태영호 전 최고위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징계를 내렸듯이, 민주당도 부정부패에 연루된 의원을 당 차원에서 중징계해야 한다는 취지다.

    장예찬 청년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서 "탈당하면 민주당 진상 조사도 진행하기 어렵고 가상 자산 매각 권유 안 따라도 되고 국회의원 신분으로 내부 정보 취득과 코인 거래는 계속할지 모르는데, 반성이 아니라 날개를 달아주는 탈당"이라며 "국민들은 '더불어도마뱀'의 꼬리 자르기에 속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104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