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日 연예기획사 '쟈니즈' 창업자, 성폭력 논란

    도쿄=성호철 특파원

    발행일 : 2023.05.13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4년전 사망 기타가와 前 사장
    미성년 남자 아이돌 추행 혐의

    일본의 대형 연예 기획사 창업자가 소속 남자 아이돌 가수를 상대로 상습적인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논란이 제기돼 팬들이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12일 일본 방송사 TBS 등에 따르면, '쟈니즈 사무소에서 일어난 성 피해 검증 연대'는 11일 기자회견을 열어 연예 기획사 쟈니즈 사무소(이하 쟈니즈)의 창업자 고(故) 쟈니 기타가와(喜多川·사진) 전 사장의 성폭력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지난 2019년 88세로 사망한 기타가와 전 사장은 31세이던 1962년 쟈니즈를 설립, 일본 남자 그룹 스마프(SMAP), 아라시 등을 키워내 '일본 남자 아이돌의 대부'로 불렸다.

    쟈니즈 소속으로 활동했던 남자 가수 가우안 오카모토(26)는 지난달 12일 기자회견을 열어 "2012~2016년 기타가와 전 사장에게서 15~ 20회의 성적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드라마·광고 출연과 가수 데뷔 등이 모두 기타가와의 한마디로 결정됐다면서, "예능계에서 이런 일이 없어졌으면 한다"고 했다.

    미성년자를 포함해 성폭력 피해를 당한 가수나 지망생이 여럿이라는 의혹도 제기했다. 오카모토는 "처음 피해를 당한 건 사무소에 입사한 지 2개월 후인 15살 때"라면서 "저를 제외하고 피해자 3명이 확실히 더 있다"고 했다. 그는 "당시 소속 가수들은 기타가와가 누군가에게 마사지를 해준다고 하면 다들 '오늘 차례는 이 아이구나'라는 식의 반응이었다"고 했다. 이와 관련, BBC는 지난 3월 '일본 J팝의 포식자'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에서 '기숙사'라고 불린 기타가와의 자택 중 한 곳에서 많은 소년들을 상대로 성범죄가 일어났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쟈니즈 측은 "경영진과 직원 등 성역 없이 법규를 철저히 준수하겠다"면서 전문가 자문을 통해 회사 운영을 점검해보겠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기고자 : 도쿄=성호철 특파원
    본문자수 : 92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